혜종건업, 프랑스 목질 벽장재 공급
상태바
혜종건업, 프랑스 목질 벽장재 공급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11.03.1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FPBOLS사와 '베흐니랜드' 공급계약 체결

 

명품 내·외장재 전문기업 혜종건업(대표 이호곤)이 지난달 23일부터 27일까지 열린 경향하우징페어 전시회에서 친환경 목질 벽장재 제품을 처음 선보였다.

최근 프랑스 FPBOIS사와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새롭게 출시한 ‘베흐니랜드(Verniland)’는 프랑스산 해송(Lambris Pine)을 기본 소재로 번쩍이지 않는 하이드로 광택 같은 마무리를 통해 나무결을 그대로 살리고 나무 고유기능을 유지하면서도 클래식하고 현대적인 다양한 색상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내장재뿐 아니라 외장재도 함게 갖추고 있어 타운하우스나 단독 주택에 목질 외장재로 독특한 질감과 감각을 표현할 수 있다.

혜종건업은 독일 ‘벰베’와 이태리 ‘타부’ 원목마루의 성공적인 런칭에 이어,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을 갖춘 ‘베흐니랜드’ 친환경 벽장재를 함께 공급함에 따라 소비자들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게 됐다.
베흐니랜드 친환경 벽장재는 아파트 거실 아트월, 모델하우스, 펜트하우스, 단독주택, 백화점, 유치원, 아트 갤러리, 박물관, 사무실 등에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혜종건업 이호곤 대표는 “프랑스 FPBOIS사의 베흐니랜드(Verniland)의 장식 벽장재는 디자인의 기본 가치인 혁신성, 기능성, 심미성을 갖춘 제품으로, 향후 목질 벽장재 시장을 리드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ebmaster@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