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업계, 작년 실적 ‘악’소리만 요란
상태바
보드업계, 작년 실적 ‘악’소리만 요란
  • 연보라 기자
  • 승인 2011.04.27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보드업체들이 지난해 실적이 급격히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보드업계에 따르면 원자재가 상승과 건설경기 침체, 유가 상승 등 여러 요인들로 인해 매출이 크게 하락했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및 업계에 따르면 국내 보드시장 점유율 1위인 동화기업은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152억3512만 원, 48억2103만 원을 기록하며 전년에 비해 27.0%, 7.4%씩 올랐지만 순이익은 32억1625만 원으로 55.6%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화기업과 같은 지주회사에 속한 대성목재공업의 실적도 악화됐다.
지난해 대성목재공업은 매출이 641억8368만 원으로 전년에 비해 소폭(0.9%) 줄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61.7%, 86.7%씩 급감했다.

한솔홈데코 역시 지난해 매출이 전년에 비해 3.7% 줄었다. 다만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각각 108.4%, 430% 상승했는데 이 중 대부분은 공장 화재 보상에 따른 보험차익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솔홈데코는 지난해 2월 전북 익산에 위치한 생산공장의 MDF 생산라인 과열로 화재가 발생, 23억여 원의 재산피해를 입었다.

이처럼 국내 보드업계 빅3가 지난해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것은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구매 단가가 상승했고 이로 인해 제조원가 상승 압력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PB 원재료인 폐목재의 국내 수급환경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는 것이 보드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건설경기의 만성적인 침체로 PB의 원재료가 되는 건설 폐목재가 나오질 않는데다 목재펠릿과 열병합발전소 등 신재생에너지 산업 용도로 대거 이탈되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PB의 수요도 급감하고 있다. 작년 말까지는 2년 전 스펙인된 물량으로 그래도 수요가 괜찮은 편이었는데 올해는 아파트 입주물량도 30% 정도 줄어듦에 따라 특판시장이 씨가 마른 상태다. 반면 소비심리와 직결되는 시판시장은, 경기 회복 심리가 커지는 때라 그리 나쁘지는 않다는 것이 업계의 이야기다.
원자재가가 상승하고 수요가 감소하고 있는 상황은 MDF도 동일하다. MDF는 국내산이 전체 시장의 90% 이상을 차지하는데 이들 국내 MDF 생산기업들이 생산량을 계속 늘리고 있어 공급 과잉 상태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광원목재와 경남산업이 MDF 생산라인을 증설했으며 유니드는 시설을 보수했다. 유니드는 올해에 또 한 번의 MDF 증설을 추진할 것이라 이야기가 들린다. 또한 동화기업은 올해 MDF 라인 개보수에 50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국내 MDF 생산 공장의 가동률은 약 88%에 불과할 것”이라면서 “고로 생산단가가 높아질 수밖에 없는 상태”라면서 “올해 MDF 가격이 유지만 되도 다행”이라고 전망했다.

합판의 경우는 일본 지진 피해의 영향이 커지고 있다. 일본은 매년 400만 입방의 합판을 수입하는 세계 최대의 합판 수입국이다. 게다가 이번 지진 사태로 피해를 입은 일본 합판 공장들 때문에 자국 생산량이 30%가량 날아간 셈. 따라서 일본 재건이 본격화되면 일본의 합판 수입량은 배로 늘어날 것이 분명하다. 벌써부터 일본 수입상들이 동남아 등지에서 합판 사재기를 하고 있어 이미 합판 국제가격이 30~40% 가까이 오르고 있다.

이와 같이 보드업계의 실적악화가 이어짐에 따라 가구업계가 준비 중인 동남아산 보드류에 대한 반덤핑관세 재심사 청구가 받아들여질지, 다시 한 번 반려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퍼시스, 리바트, 보루네오가구 등 54개 가구업체가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한국가구산업협회는 지난해 무역위원회에 동남아산 보드류에 붙는 반덤핑관세 때문에 국내 가구업체들의 수익성이 악화되고 도산 위기에 몰려있다며 재심사를 요청했으나 기각당한 바 있다. 가구산업협회는 동남아산 보드류 반덤핑관세 부과가 만료되는 내년 4월, 보드업계가 관세 부과 연장 신청을 할 것에 대비해 무역위원회에 연내 재심사를 다시 요청한다는 입장을 최근 공식적으로 밝혔다. 가구산업협회 관계자는 “지난번과 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이번에는 모든 수단을 동원, 철저히 준비해 반드시 재심사 요청이 받아들여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보드업계는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고 있다. 한 보드업체 관계자는 “가구산업협회가 반덤핑관세 철회의 근거로 들었던, 보드업계의 손익 개선은 결국 현실과는 맞지 않는 얘기”라면서 “많은 보드업체들이 매출감소 또는 적자를 겪고 있는 지금, 관세마저 없다면 더 큰 타격이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보라 기자   bora@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