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옥용 구조부재 함수율, 관리 감독 체계 필요
상태바
한옥용 구조부재 함수율, 관리 감독 체계 필요
  • 이명화 기자
  • 승인 2012.03.24 00: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한옥 시공업체 권장 함수율 지키지 않아 변형, 할렬, 부후…한옥 신뢰도 하락 우려

*본 이미지는 기사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최근 정부는 한옥의 전통을 계승하고 문화산업으로써 한옥에 대해 새롭게 접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일부 한옥 시공 업체들이 권장되고 있는 한옥용 구조부재 함수율을 지키고 있지 않아 업계간 수주 경쟁에 있어 불균형을 초래하고 있어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다. 18%로 권장되고 있는 한옥용 구조부재 함수율이 있지만 일부 기업들의 경우 22%에서 30% 수준까지 높은 함수율의 자재를 유통하고 있다. 더 문제인 것은 높게 책정된 함수율을 낮게 속인채로 견적을 내 시공하고 있어, 함수율을 지켜 시공하는 한옥 설계 기업들이 수주를 받지 못하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건축자재로써 충분히 건조되지 않은 목재는 시공 후 틀어질 우려가 있고, 수축과 갈라짐, 튀틀리는 현상이 발생한다. 그 때문에 생긴 틈으로 찬 바람이 들어오게 돼 한옥의 실내가 추워지고, 추워진 실내를 따뜻하게 하기 위해 난방비가 높아지는 등 한옥의 유지비용이 동반 상승한다는 문제점으로 이어지고 있다. 국내 대부분의 한옥 시공 기업들은 대체로 권장되는 한옥용 구조부재 함수율 18% 수준을 유지하고는 있지만, 일부 시공업체들의 경우 높게는 22~30% 함수율로 한옥을 짓고 있으면서 견적서에는 함수율을 낮게 속이고 수주를 하다보니, 애써 건조 비용을 더 들여 시공하는 업체들이 수주 경쟁에서 수주를 못 받게 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한옥을 전문으로 짓는 A씨의 경우 “문화재는 사람이 살지 않아 추위에 따른 변형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에 22~30% 함수율로 시공해도 큰 무리가 없지만, 한옥의 경우 함수율을 높게 해 시공하면 틈새로 인한 한옥의 하자가 발생한다”며 “오늘날에는 건조기술이 많이 발달한 만큼 18% 수준을 유지하기가 어렵지 않고, 일부 업체들이 함수율을 낮게 속여 시공할 경우 이는 결국 우리 한옥 산업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관계자 B씨에 따르면 “권장 함수율을 초과하는 자재를 사용하면 건축 비용은 줄일 수 있어도 완전 건조되지 않았기 때문에 한옥 부재로 사용할 경우 갈라짐과 부후 등 결국 시간이 흐르면 문제가 생기게 마련”이라며 “함수율을 지켜 시공하는 기업들이 수주 경쟁에 있어 피해를 보고 있는 만큼 권장 함수율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기업들을 관리 감독할 수 있는 정부차원의 정책마련과 개선 방안이 하루 빨리 도입돼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명화 기자   lmh@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문위원 2012-03-30 09:31:20
건축용재는 실내용 목재만큼 엄격한 함수율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아도 건축에는 별지장이 없을 것이라는 안이한 생각이 강해 공장에 따라 마무리 함수율 기준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의 법적인 규제가 필요한데 일본농림규격(JAS)처럼 함수율 기준이 정해져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