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항구 인근에 제재소 집결시켜야”
상태바
"대형 항구 인근에 제재소 집결시켜야”
  • 김종호
  • 승인 2004.07.2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비용, 도로파손 등 수천억 비용발생 억제 효과

항구에 상당한 규모의 원목하치장을 정부차원에서 조성, 제재소에 임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돼 주목을 끌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대부분의 제재소를 항구 원목하치장에 유치함으로써 원목의 시내운반을 통해 발생하는 사회적 손실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4월20일 Y목재 이모 대표에 따르면 제재소가 항구에서 멀리 있거나 도심지에 위치하고 있어 여러 가지 사회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제재소를 항구에 집결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문제점으로 우선 유통비용이 증가해 목재가격이 전반적으로 상승하고, 하역 및 수송과 관련 관계자와 마찰이 빈발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유통과정에서 먼지와 소음이 발생 인근주민에게 피해를 주고 있으며 특히 도로파손에도 한몫하고 있다. 

이같은 문제점을 비용으로 환산하면 연간 수천억 원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로써 원목하치장 제재소 유치는 하루속히 이루어져야 한다는 여론이다.

방법에 대해 Y목재 이모 대표는 “도시 내에서의 제재소 설립과 원목 유통은 도시관계법령으로 자제시키고 하치장을 2천평 규모로 분리해서 각 제재소 사업자에게 임대 한 후 원목의 제재는 항구 하치장에서 마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후 목재 가공재는 컨테이너로 운반하면 목재로 인한 문제를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종호 기자 jhkim@woodkorea.co.kr

김종호   jhkim@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