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공기질법 “공동대응 해야”
상태바
실내공기질법 “공동대응 해야”
  • 서범석
  • 승인 2004.07.2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주축 범목재계 협의체 결성 주장

목재계가 실내공기질관리법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키 위해서는 산림청을 축으로 하는 관계 학계 업계의 힘을 한 곳에 결집, 단일 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업계에 따르면 산림청 산림과학원이 관련제도와 규격을 정비하고 그에 따른 분석·평가 및 시행을 담당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관련 대학에서는 방법 및 기준의 이론적 검토와 친환경 대체 물질을 연구해야 하며, 업계는 협회를 중심으로 공정기술 및 양산성 검토, 정보 및 기술교류 등을 각각 담당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여기에 한국목재공학회에서 기초연구 테마를 선정하고 기반 및 단위 기술을 검토해야 하며, 목재기술지원단을 구성해 업체의 애로기술 접수 및 기술의 지원·이전을 맡아야 한다는 것.

이와 같은 목재 관련 협의체 결성으로 공기청정 분야는 환경부와, 건설기술 분야는 건교부와, 산업표준 분야는 산자부와 각각 긴밀한 교류를 이끌어 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금까지 공기질관리법은 물론 친환경건축자재 인증제 등에 있어서 목재업계는 특정집단의 ‘봉’ 역할만 했다”며 “이제라도 힘을 모아 공동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서범석 기자 seo@woodkorea.co.kr

서범석   seo@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