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와 비브랜드 가구업체 양극화 심해져
상태바
브랜드와 비브랜드 가구업체 양극화 심해져
  • 윤선영
  • 승인 2016.04.2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구 소식>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가구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가정·사무·부엌용 가구업체 가운데 상위 10곳의 매출(개별 재무제표 기준)은 약 3조7천75억원으로 2014년(3조1천296억원)보다 18.5%(5천780억원) 늘었다. 업계 1위 한샘의 경우 지난해 1조6천310억원의 매출을 올려 1년 사이 28.9% 급성장했다. 현대리바트(6천957억원)가 뒤를 이었고, 에넥스(3천30억원)와 퍼시스(2천436억원), 가정용 가구업체 선창아이티에스(2천9억원) 등이 모두 2천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며 3∼5위를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건설경기가 바닥을 찍고 개선되는 조짐이 보이는데다 혁신도시 건설 등으로 가구 수요가 늘어난 점이 매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윤선영   sunny@mediawoo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