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취 수율계산 및 영향인자] - 수율 영향인자
상태바
[목취 수율계산 및 영향인자] - 수율 영향인자
  • 편집부
  • 승인 2004.08.20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율은 목취공정의 수행실적을 평가하는 척도가 될 수 있을뿐 아니라 목취공정 내에서 단위작업별(cutting) 또는 일정시간별(period)로도 계산함으로써 해당 대상에 대한 평가를 가능케 하는 효과적인 공장관리의 도구이다.
그러나 이와 같은 효용을 인정하는 만큼 그 산출에 있어서도 정확성이 요구되기 때문에 수율에 영향하는 인자들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 전제되어야 한다.


1) 구입한 제재목의 등급
제재목의 등급이 높을수록 수율이 높은 것은 당연한 사실이다. 미국활엽수제재목협회의 등급규정에 의하면 제재목의 등급은 최상급 FAS(first and second 또는 Factory and shop)로 부터 #1C(No.1 common), #2C(No.2 common)와 같은 단일등급이 있으며, 흔히 1C&B(No.1 common and better)나 Mill Run 또는 Log Run과 같이 혼합등급으로 거래되는 경우가 많다. 일반적으로 혼합등급을 구매하는 경우는 좋은 등급을 지니는 목재의 최소량을 납품 목재업자와 합으하게 되며 단일등급으로 구매하는 경우는 전량 규정등급과 동등 또는 그 이상의 등급이 납품될 것을 기대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2) 부재의 구비요건
가공하고자 하는 가구부재가 구비해야 할 요건에 따라 같은 등급이라 할 지라도 수율이 달라지는데 그 세부사항은 다음과 같다.
...① 부재의 규격
.......일반적으로 최종 부재의 길이가 길거나 넓을수록 결점을 포함할 확률이 높아 지므로 기대되는
.......예상수율은 낮아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② 부재길이의 변이
.......생산하고자 하는 총 부재의 길이 구성비율과 길이별 재적비율은 동일하지 않으므로 수율 계산시
.......주의해야 한다. <그림>은 부재의 길이 구성비와 재적비를 나타낸 것으로서 길이가 길수록 재적이
.......늘어나게 되므로 단순히 길이구성비만 가지고 수율을 예측하기는 곤란함을 알 수 있다.
...③ 기타 : 색상, 목리 등 외관 요건에 따른 수율 차이

Image_View


3) 작업자의 수행능력
목재의 이용률을 높이기 위한 작업자의 판단은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사실 앞서 언급한 목재등급 및 부재요건 등의 수율 결정인자들은 구매부와 설계부의 판단에 의해 미리 정해진 상황이므로 실제 생산현장에서 이루어지는 작업자의 수행능력이야말로 실질적인 수율향상을 좌우하느 중요한 요소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기본적으로 생산직 종사자의 작업능률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현장실무훈련(on the job training : OJT)을 통해 개인 숙련도를 제고시키는 것이 가장 바람직할 것이며 그 외에도 다음과 같은 사항이 도움이 된다.

...① 작업 보조도구의 이용
.......예를 들어 자르기작업(cut-off) 현장에서 작업자가 자신이 자르고자 하는 원자재의 길이를 신속
.......하게 확인하면서 작업할 수 있는 백게이지(back gauge)를 이용함으로써 잘못된 가공예측을
.......예방한다든가 켜기작업(ripping)시 공중에 철선을 매달고 그 위에서 고휘도의 램프를 비추어
.......피사잭 위에 절단 안내선(shadow guide line)이 생기도록 하여 작업능률도 제고시키고 동시에
.......정확도도 향상시킴으로써 결과적으로 목취공정의 수율을 제고시킬 수 있게 된다.

...
② 수율 향상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유능한 관리자는 자신의 부하직원의 작업수행실적에 대한 정확하고 엄정한 평가를 통해 그
.......결과에 대한 응분의 조치를 시행할 수 있어야 한다. 다시 말해서 목취작업결과를 놓고 작업자의
.......책임이 분명한 실적부분에 대해 작업자 스스로가 동의할 수 있는 수준의 조치를 신상필벌의
.......입장에서 실시함으로써 작업자들로 하여금 수율향상에 대한 동기를 부여하여야 한다.






참조 : 가구공학-목제가구의 설계, 제조 및 성능 (강욱·김현중·박병대·정우양·조숙경)








편집부   webmaster@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