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 프레이저, COVID-19에도 불구 2020년 2분기 영업 소득 증가 예측 보고
상태바
웨스트 프레이저, COVID-19에도 불구 2020년 2분기 영업 소득 증가 예측 보고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0.09.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COVID-19의 여러 영향으로 2020년 3월부터 2020년 2분기까지 운영 일정을 다양하게 조정했다. 2020년 생산에 미치는 영향은 SPF 목재 약 140MMfbm, SYP 목재 80MMfbm 그리고 합판 60Mmsf의 감소였다. 2분 기가 진행됨에 따라, 목재 및 합판에 대한 수요는 당초 대유행 초기에 예상했던 것보다 더 회복된 것으로 판명되었다. 수요 수준이 커지고 공급 채널의 재고와 생산이 줄어들면서 해당 분기의 가격이 상승했다.

웨스트 프레이저의 회장 겸 CEO인 레이 페리스(Ray Ferris)는 “직원과 우리가 활동하는 지역 사회의 안전, 건강 및 복지는 우리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다. 매우 어려운 시기에 운영을 조정하고 안전하게 유지하며,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가치를 향상시키기 위한 모든 직원의 노력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사의 목재 부문은 해당 분기에 6,600만 달러 (20 년-Q1–1,900만 달러)의 영업이익을 달성했으며, 조정된 EBITDA는 1억 5600만 달러 (20년-Q1–1억 600만 달러)였다. 실적 개선은 주로 더 높은 SYP 가격과 SPF 출하량에 기인하며, 부분적으로 낮은 SPF 가격에 의해 상쇄되었다. 예측할 수 없는 가격 변동 조건에도 불구하고, 생산량, 비용 및 생산성 향상으로 인한 균형을 유지하면서, 이전 분기에 비해 조정된 EBITDA가 2,300만 달러 증가했다. 현 분기에는 이전 분기의 50MMfbm에 비해 170Mmfbm의 일시적인 SPF 및 SYP 생산량 감소가 포함되었다. 출처=timberindustrynews.com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