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RI, 목재 바이오매스 연료 기업에 투자
상태바
CIRI, 목재 바이오매스 연료 기업에 투자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0.09.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CIRI의 5대 기업 가치 중 하나는 ‘존중’으로 이는 CIRI 의 역사와 유산, 즉 토지, 자원 및 사람의 중요성에 중점을 두고, CIRI 자원에 대한 책임 있는 관리를 촉진한다.

존중은 회사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침이다. 이는 이사회와 직원들의 행동을 지도하고 회사의 비즈니스 결정을 위한 기반을 형성한다.

전 세계 국가들은 목재 바이오매스 연료(목재 펠릿)가 석탄을 대체하고 재생가능한 에너지 원을 제공함으로써 미칠 수 있는 긍정적인 환경 영향을 인식하고 있다. 미국 산림청 임산물 연구소(FSFPL)에 따르면, 화석연료에 대한 목재의 주요 이점은 목재가 지속가능하고 신뢰할 수 있는 공급을 제공하는 재생가능한 자원이라는 것이다.

또 다른 장점은, 연소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의 양이 화석 연료를 연소할 때보다 일반적으로 90% 적다는 것이다. 목재 연료는 최소한의 유황과 중금속을 포함하고 있으며, 산성비 오염의 위협을 일으키지 않고 미립자 배출물을 제어할 수 있다. 또한, 경쟁 화석 연료보다 훨씬 저렴하다.

이를 감안할 때, 목재펠릿에 대한 연간 전 세계 수요가 2010년 이후 4배로 증가하여, 2010년 490만 톤에서 2019년에는 2,190만 톤으로 증가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2024년까지 세계 수요는 3,200만 톤에서 5,400만 톤 사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 증가를 촉진하는 것은 여러 재생 가능 에너지 정책들이며, 특히 아시아와 유럽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올해 초 CIRI는 목재바이오매스 연료기업인 엔비바 홀딩스(Enviva Holdings)의 투자자가 되었다. CIRI의 자본은 엔비바의 단일 투자로 구성된 사모펀드에서 유한합자회사 지분의 형태로 투자되며, 소수 지분이 발생한다.

엔비바는 빠르게 성장하는 세계시장에서 재생가능 목재펠릿 유틸리티 연료를 활용할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있다. 세계 최대의 목재펠릿 생산자로서, 이 회사는 미국 남동부에 전략적으로 배치한 7개의 공장을 소유하고 운영하면서 매년 300만 톤 이상의 목재 펠릿을 생산한다.

엔비바는 환경-영향 기준을 충족할 뿐만아니라 초과하기 위해 노력한다. 이 회사는 산림 벌목 또는 감소에 영향을 주지 않으며, 지속가능한 산림이니셔티브, 산림 관리위원회 및 산림인증 승인프로그램을 포함한 주요 산림지속가능성 조직의 표준을 충족하는 것으로 인증을 받았다. 이들 그룹의 요건 준수는 개별적으로 감사 및 검증되었다. 목재펠릿은 가구나 목재와 같은 고가 제품으로 가공되지 않는 저급 또는 자투리 목재만을 사용하여 생산된다.

독점적인 트랙&트레이스(Track & Trace) 시스템을 통해 엔비바는 구입하는 모든 목재에 대해 그 산림이나 제재소 원산지를 추적한다. 공장 중 하나에 목재를 공급하는 모든 공급자는 목재가 엄격한 지속 가능성 기준을 충족하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먼저 삼림에 대한 세부 정보와 목재가 공급되는 지역의 특성을 엔비바의 산림직원과 공유해야 한다.

엔비바는 업계에서 가장 큰 계약 주문 잔고와, 매우 강력한 신규 사업 계획들을 보유하고 있다. 운영 및 제조 전문지식, 확립된 고객 관계 및 다국적 시장과 결합하여, 전세계적으로 수요가 늘어나는 지속가능한 목재펠릿 연료를 활용할 수 있는 좋은 위치를 점유하고 있다.

CIRI의 에너지, 토지 및 자원 부문 부사장인 수잔 세틀(Suzanne Settle)은, “엔비바의 기회는 탄소 배출을 줄이고 화석 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제한하며, 재생가능하고 지속 가능하며 신뢰할 수 있는 에너지 자원에 지속적으로 투자하려는 CIRI의 전략과 잘 일치한다.’ 그리고, “태양광과 풍력은 계속해서 확장되고 있으며, 바이오매스 연료는 재생가능 에너지 옵션의 또 다른 중요한 부분이다” “성장하는 이 글로벌 산업에 투자하게 되어 기쁘다.” 라고 말했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