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연, 중소기업에 건설기술정보 지원 확대한다.
상태바
건설연, 중소기업에 건설기술정보 지원 확대한다.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0.10.27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그인 없이 원문을 이용할 수 있도록 기술정보 서비스 완전 개방
도로건설분야 공사기준에서 건축분야와 수자원분야까지 확대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이하 건설연)은 기술정보를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회원제를 폐지하는 등 ‘건설기술정보시스템(Construction Digital Library, 이하 CODIL)’을 확대·개편하여 10월 27일(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1년부터 대국민서비스를 실시한 CODIL은 건설현장 시공 및 사업관리에 필요한 건설실무정보 2만 4천여건, 국토교통부 및 연구기관의 건설보고서를 포함한 각종 발간자료 4만여건 등 약 6만 4천여건의 원문(Full-Text)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CODIL은 매년 400만 명이상이 방문하여 200만 건의 기술자료·보고서 원문을 다운로드 받아가는 국내 최고의 건설기술분야 포털 서비스로, 해당 자료는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정보를 이용할 수 있다. 건설연은 건설기술진흥법 제18조(건설기술정보체계의 구축)에 의거 국토교통부로부터 해당 업무를 위탁받아 기술정보지원 서비스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에 개편되는 CODIL 주요 내용은 회원제 폐지로 제공정보 완전 개방, 사업별 공사기준 확대 제공 등이다. 그동안 CODIL은 회원가입 후 로그인하여 원문정보를 이용해야 했으나, 개편 이후로는 모든 정보에 대해 별도의 회원가입이나 로그인 없이 원문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완전 개방하였다. 특히, 사용자 가운데 중소기업 임직원이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제공정보 완전 개방에 따른 중소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의 기술정보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었다. 그동안 회원제로 수집·축적된 개인정보는 법적 절차에 따라 폐기할 예정이다.

더불어 사업별 공사기준과 관련하여 그동안 도로건설분야 공사기준만을 제공하여 왔으나, 건축분야와 수자원분야까지 확대하여 제공할 예정이다. 각 사업 분야의 기준유형(규칙, 설계기준, 시방서, 하위기술기준 등)과 사업공종별로 정보를 확대 제공함으로써 사용자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건설연 한승헌 원장은 “코로나19로 건설기술정보 수집․활용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중소․중견 건설 및 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의 기술개발과 현장 기술지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 업계 의견청취 등을 통해 제공정보 확대 등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