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지가 1.05% 상승, 거래량은 6.1% 증가
상태바
2분기 지가 1.05% 상승, 거래량은 6.1% 증가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1.07.28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와 한국부동산원(원장 손태락)은 올해 2분기 전국 지가는 1.05% 상승하여 올해 1분기(0.96%) 대비 0.09%p, ‘20년 2분기(0.79%) 대비 0.26%p 확대되었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전국 지가는 2.02% 상승하였으며, ’20년 상반기(1.72%) 대비 0.30%p, ’20년 하반기(1.92%) 대비 0.10%p 확대되었다.

시도별로는 전분기 대비 수도권(1.11% → 1.19%) 및 지방(0.72% → 0.80%) 모두 확대되었다. 수도권은 서울 1.34%, 경기 1.07%, 인천 0.96%로 변동되어 서울과 경기는 전국 평균(1.05%) 보다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세종 1.79%, 대전 1.21%, 대구 1.11% 등 3개 시의 변동률은 전국 평균(1.05%) 보다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용도지역별로는 주거지역 1.15%, 상업지역 1.15%, 녹지 0.90%, 계획관리 0.88%, 공업 0.81%, 농림 0.79% 등으로 나타났다.

’21년 2분기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은 약 89만 8천 필지(617.6㎢)로, 1분기(약 84.6만 필지) 대비 6.1%(5.2만 필지), ’20년 2분기(80.5만 필지) 대비 11.5%(9.3만 필지) 증가하였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약 33.9만 필지(567.5㎢)로 1분기 대비 7.4%, ’20년 2분기 대비 22.6% 증가하였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연초에 감소세를 보이다가 3월에는 개발사업지 인근 농지중심으로 증가한 후 4월 이후 소폭 감소세를 보였다. 시도별 1분기 대비 토지 거래량은 울산 27.6%, 경남 20.0%, 인천 19.3%, 부산 18.9%, 제주 15.9% 등 12개 시·도에서 증가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대전 28.4%, 제주 26.4%, 서울 20.7%, 광주 17.1%, 강원 14.2%, 충남 12.0% 등 14개 시·도에서 증가했다.

국토교통부는 향후 정부정책 시행에 따른 토지가격 및 토지 거래량 변동추이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이상 현상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