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와 루마니아, EU 삼림 전략 강력 비난
상태바
오스트리아와 루마니아, EU 삼림 전략 강력 비난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21.08.1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오스트리아와 루마니아는 지난주에 제안된 유럽 그린딜의 주요 이니셔티브 중 하나인 EU의 새로운 산림 전략에 대한 광범위한 토론을 요구하는 EU 10개국 중 하나다. 두 나라는 임업이 EU 회원국의 권한에 속하며 유럽 수준에서 규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새로운 전략으로 오스트리아의 정책 입안자들은 목재 생산량이 10% 감소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는 산림이 오스트리아의 50%를 차지하기 때문에 산업에 큰 타격을 줄 것이다. 엘리자베스 쾌스팅거(Elisabeth Köstinger) 농무부 장관에 따르면 오스트리아는 이미 산림 활용에 있어 높은 수준의 지속 가능성을 보유하고 있다. 장관은 또한 국가를 위한 부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녀는 월요일 브뤼셀에서 EU 상대를 만나기 전에 “오스트리아에서는 재생 가능한 자원을 선호하기 때문에 더 많은 목재를 사용하여 화석 자원을 밀어내고자 합니다.”라고 말했다. 오스트리아 산림 협회도 이 전략을 비판하며 EU가 산림 부문에 과도한 부담을 주어 기업의 “수입 기반”을 박탈함으로써 기후 변화에 대한 지연된 대응을 만회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탄초스 바르나(Tanczos Barna) 루마니아 환경장관은 산림 상임위원회나 EU 회원국들과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산림 보호는 또한 회원국에게 재정적 부담이라고 장관은 덧붙였다. 월요일에 장관은 루마니아 언론에 자신의 입장을 발표하기 위해 부쿠레슈티에서 기자 회견을 가졌다. 그는 “루마니아가 제안된 전략에 대한 유럽 차원의 토론을 촉구하는 오스트리아가 시작한 공개서한을 지지하고 서명했다”고 말했다. 뉴스로(News.ro)는 “EU 수준에서는 지금까지 정의된 대로 원시림에 대한 모니터링 및 보호의 직격탄을 맞을 4개국이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합니다. 루마니아, 불가리아, 핀란드 및 스웨덴이라고 인용했다”라고 탄초스 바르나 장관은 말했다.

/출처 : reported Bogdan Neagu and Oliver Noyan(EURACTIV.de and EURACTIV.ro)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oodkorea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