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새로운 산림 계획 따라 2030년까지 30억 그루 나무 심기
상태바
EU, 새로운 산림 계획 따라 2030년까지 30억 그루 나무 심기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21.08.1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7월 16일 금요일 천연 온실가스 제거를 촉진하기 위해 향후 10년 동안 EU에 최소 30억 그루의 나무를 추가로 심겠다는 약속을 포함하는 새로운 산림 전략을 발표했다.

EU에서 산림은 전체 육지표면의 약 38%를 차지한다. 핀란드(총토지 면적의 71%)와 스웨덴(67%)이 가장 숲이 우거진 국가이며 슬로베니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가 그 뒤를 잇는다. 그러나 극단적인 기상현상과 목질계 바이오에너지 및 국제무역으로 인한 산림 서비스 및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해 지난 10년 동안 산림 손실이 가속화됐다.

새로운 전략은 기후 변화에 맞서 싸우는데 산림의 중요성-목질계 바이오에너지의 주요 공급원인 EU의 재생에너지 믹스의 역할-을 인식하게 합니다. 그러나 위원회는 처음으로 수명이 긴 목재 제품위해 벌채량을 늘리는 것이 관련된 순탄소흡수원의 감소를 상쇄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회원국들에게 “이 위험”에 주의를 기울일 것을 촉구했다.

많은 EU 정책이 EU 및 그 밖의 국가의 산림에 영향을 미치긴 하지만 산림 정책은 여전히 국가 권한이다. 이 제안은 생물 경제가 생물 다양성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지속 가능한 경계 내에서 강화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업데이트된 재생 에너지 지침에 따라 위원회는 산림 바이오매스가 재생 가능한 것으로 간주될 수 있는지 여부를 결정하는 데 사용되는 “지속 가능성 기준”도 강화했다.

산업계 로비스트와 회원국들에 의해 제안이 약해졌습니다. 이전 초안에는 산림이 “지속가능하게” 관리되고 있는지 평가하기 위한 필수지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Photo: Greenpeace Finland
산업계 로비스트와 회원국들에 의해 제안이 약해졌습니다. 이전 초안에는 산림이 “지속가능하게” 관리되고 있는지 평가하기 위한 필수지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Photo: Greenpeace Finland

예를 들어, 원시림과 노령림(생물다양성이 높은 산림 모두)은 바이오매스 연소로부터 완전히 보호된다. 그러나 그것들은 EU 산림 토지의 약 3%에 불과하다. 또한 이 제안은 에너지 생산을 위해 양질의 원목(작은 통나무로 남아 있는 목재)의 사용을 줄이기 위해 소위 “캐스케이드 원칙”을 강화했다.

이 원칙에 따라 건물, 가구 등 수명이 긴 자재와 제품은 최대한 목재를 사용해야 한다. 이 전략은 또한 “자연에 더 가까운” 자발적 인증 제도와 함께 생물다양성-친화적 관리 실행에 대해 산림 소유자에게 보상하기 위한 인센티브를 설정할 필요성을 강조한다.

그러나 녹색 단체는 산림 바이오매스를 수확하고 태우기 위한 경제적 인센티브를 유지하고 보호 장치가 부족한 이 제안을 비난했다. 2018년에 EU에서 바이오매스를 연소하는 에너지 생산자는 100억 유로 이 상의 공공 보조금을 받았다.

NGO 버드라이프유럽(BirdLife Europe) 의 마틴 하퍼는 “목재 수요는 증가하고 있으며 산림 전략은 산림과 이에 의존하는 생물다양성을 보호하기 위한 몇 가지 조치를 제안하고 있지만 단순히 자연의 생존을 보장하기에 충분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했다.

NGO 펀(Fern)의 켈세이 펄만 (Kelsey Perlman)은 이 전략이 재생가능에 관한 EU 법률과 바이오경제의 촉진에 의해 추진되는 목재수요를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제안된 구제책은 도전에 맞서기에는 너무 소심하다”고 말했다.

2007년 이후로 EU 회원국에 대한 보고 요건이 마련되어 있지 않으므로 EU 내 산림 상태에 관한 정보는 제한적이고 단편적이다. 그러나 위성 이미지를 사용하는 학자들은 2020년 추정된 위성 이미지를 사용하여 지난 30년 동안 유럽의 3,600만 개 이상의 산림 지역의 캐노피(나무로 덥혀진 상층부)가 손실되었다고 추정한다. /출처: By Elena Sánchez Nicolás. euoserver.com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oodkorea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