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코드, 고체치약에 이어 친환경 대나무 칫솔 출시
상태바
비코드, 고체치약에 이어 친환경 대나무 칫솔 출시
  • 이지민 기자
  • 승인 2021.11.30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비코드’가 생산·제작과 분해까지 친환경적인 ‘비코드 대나무 칫솔’을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미국 치과의사협회에서는 칫솔을 잘 관리한 경우 한 해 3~4개월 주기로 칫솔을 교체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권장에 따를 경우 매년 약 230억 개의 칫솔이 쓰레기로 버려지고, 재활용이 불가능해 대부분 소각·매립된다.

이는 미세플라스틱으로 변할 뿐 파괴되지 않아 1930년 이후 만들어진 칫솔이 여전히 쓰레기로 존재하게 된다. 이러한 환경문제에 소비자들은 당연하게 사용하던 튜브치약 대신 고체치약을 사용하고, 플라스틱 칫솔 대신 대나무 칫솔을 찾고 있다.

비코드는 “소비자분들의 비코드 고체치약에 대한 꾸준한 관심 덕분에 비코드 대나무칫솔도 선보이게 됐다.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고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상품을 꾸준히 선보이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지민 기자   koreawin8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