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수입매트리스 '비터퍼', 한국 시장을 겨냥한 매트리스 선봬
상태바
독일수입매트리스 '비터퍼', 한국 시장을 겨냥한 매트리스 선봬
  • 이지민 기자
  • 승인 2021.12.03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터퍼 제공

[한국목재신문=이지민 기자] 독일수입매트리스 브랜드 '비터퍼'에서는 한국 시장을 겨냥한 매트리스를 선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비터퍼는 독일에서 100년의 역사를 쌓아온 수입매트리스 브랜드로 1988년에 한국에 첫선을 보인 이후 한국인의 수면 환경에 대한 선호도를 연구해 왔다.

독일매트리스 비퍼터는 NASA 우주선에 사용되었던 고밀도 메모리폼 기술력과 자체 코일 스프링 기술을 도입하여 매트리스를 개발하고 있다. 

비퍼터 관계자는 "비터퍼는 한국인의 생활패턴을 고려해 계절에 상관없이 쾌적한 수면 환경을 조성하는 맞춤형 매트리스를 출시해 왔다. 최근 기후 변화와 미세먼지로 인해 한국 시장의 친환경에 대한 기대치를 반영해 원단 뿐 아니라 매트리스 내부 소재 전체의 유해물질 검사까지 철저히 마친 친환경 매트리스를 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친환경 원단과 차별화된 터키의 바이오리트믹 기술까지 장착한 비터퍼 매트리스는 기존의 수입매트리스에 만족하지 못했던 분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다. 비터퍼는 앞으로도 한국 시장을 겨냥한 다양한 매트리스를 출시할 예정이니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독일수입매트리스 비터퍼는 전국의 대리점에서 모든 방문객이 성능을 직접 체감하고 구입할 수 있는 체험형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이지민 기자   koreawin8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