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학생, 뉴질랜드서 해초 이용 혁신적 친환경 건축 소재 개발
상태바
한국 유학생, 뉴질랜드서 해초 이용 혁신적 친환경 건축 소재 개발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2.04.21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배출 줄이고 난연성 높이는 석고보드 대체할 해초보드 개발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해초보드를 개발한 뉴질랜드 유학생 박민홍 씨.
해초보드를 개발한 뉴질랜드 유학생 박민홍 씨.

뉴질랜드 캔터베리 대학교(University of Canterbury)에서 산업 디자인을 전공하고 있는 박민홍(앤디 박)씨가 해초를 이용한 혁신 건축자재를 새롭게 개발해 뉴질랜드에서 주목받고 있다고 주한뉴질랜드 대사관, 뉴질랜드교육진흥청(Education New Zealand)이 8일 밝혔다.

박 씨는 학부 마지막 해에 제품 디자인 프로젝트의 하나로 해조류를 바이오필러로 사용한 바이오 복합 벽패널을 개발했다. 이 친환경 보드는 내화·습기 조절 기능이 있으며, 건축 분야의 탄소 배출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혁신적면서 저렴한 재료로 인정받았다. 박 씨는 “현재 뉴질랜드에서 건축산업은 전체 탄소 배출량의 20%를 차지한다.

건설업계는 탄소 배출을 줄이면서도 더 많은 주택을 지어야 하는 도전에 직면해 있어 거의 모든 집에 석고보드가 사용되는 점을 고려할 때 ‘해초보드’는 탄소배출을 줄이는 친환경적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 했다.

박 씨는 여러 번의 테스트를 거쳐 해초와 석고 간 최적의 혼합 비율을 파악했고, 초기 연구에서 해초 보드는 일반적인 석고보드보다 습기를 더 잘 흡수해 집 단열과 습기 제거에 도움이 된다는 점도 알게 됐다. 특히 용광로 테스트에서는 해초 보드가 금방 녹아 없어질 것으로 예상됐으나, 1시간이 지나도 온전한 모습을 유지했다. 해조류는 천연 난연제인 붕소를 함유해 발화위험을 줄이고, 난연성을 높이며, 화재시 소화 작용을 촉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해초가 시멘트와 결합되면 콘크리트 강도가 증가하며, 해조류와 그 주성분인 알지네이트도 열 안정성이 높으면서 열전도율이 낮아 화재 발생 시 보드가 분해되는 데 더 오래 걸리게 한다.

박 씨는 “해초는 수분을 흡수하고, 방출 하는 능력도 인정받고 있으며 재활용 할 수 없는 요소가 없어 기존 수동 방화 재료보다 더 친환경적인 대안”이라며 “해초보드는 재활용해 비료로 사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완성된 해초 보드 제품은 사용한 해초의 종류에 따라 녹색, 적색 또는 갈색으로 색상이 달라질 수 있으며, 표면은 대리석처럼 광택을 갖고 있다. 박 씨의 연구, 설계 및 테스트는 아직 초기 단계에 있지만 학생들의 혁신적 연구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캔터베리 대학교 혁신 점프스타트(UC Innovation Jumpstart)에서 가장 큰 상업적 잠재력을 인정받으며 2만 달러의 상금을 획득했다.

해초는 하루에 0.5m씩 빠르게 자라며 연간 약 1억7,300만 미터톤의 탄소를 격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박 씨의 ‘해초보드’는 해초를 이용한 혁신적이면서 새로운 건축자재로써 환경 보호와 친환경 라이프에 관심이 큰 뉴질랜드에서 탄소 배출을 줄일 제품의 모범 사례로 자리 잡고 있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