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중소도시 아파트가격 ‘2배’ 올랐다?…올해 상승세 지속 전망
상태바
지방 중소도시 아파트가격 ‘2배’ 올랐다?…올해 상승세 지속 전망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2.05.16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수도권 및 광역시 아파트가격 하락 추세 전환…기타지방만 나홀로 강세
지방 중소도시에서 2년 새 2배 가량 오른 아파트 속속 등장…분양시장도 호황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e편한세상 제천 더프라임’ 조감도, DL건설.

중소도시의 아파트가격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거침없이 오르던 수도권과 광역시 아파트가격은 주춤해진 반면 중소도시의 상승세는 꺾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주요도시에서는 아파트가격이 2년새 2배 오른 곳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5월 둘째 주 전국 아파트매매가격지수(5월9일 기준)가 106.2으로 지난 해 말(106.2)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과 지방(5대)광역시는 각각 0.2%(107.8→107.6)와 0.4%(104.2→103.8)씩 소폭 하락했지만, 기타지방(8개도)만이 0.9%(105.4→106.3) 오르는 저력을 보여줬다.

기타지방에선 강원 속초(3.0%)와 강릉(2.9%), 경북 안동(2.5%), 경남 창원(2.5%), 전북 군산(2.3%)과 남원(2.1%)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수도권에 이어 지방 중소도시에서도 아파트가격이 2년 새 약 두배 가량 오른 단지들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게 됐다.

국토부 실거래가자료에 따르면 경남 진주시에 ‘진주혁신도시 대방노블랜드 더 캐슬’ 전용 84A㎡형이 지난 4월 8억2,000만원(22층)에 거래됐다. 2020년 5월 동일 주택형이 3억7,800만원(21층)에 팔렸던 점을 감안하면 약 2년새 두배(116.9%)이상 오른 가격이다.

강원 속초시에선 ‘힐스테이트 속초 센트럴’ 전용 84B㎡형이 지난 1월 8억1,500만원(29층)에 새주인을 맞이했다. 2020년5월엔 동일 주택형이 3억9,480만원(32층)에 거래됐었다. 이는 2년 새 무려 106.4%나 치솟은 가격이다.

주요 지방 아파트 실거래가 변동 추이.

지방 중소도시 아파트가격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분양시장을 노크하는 실수요자들도 늘고 있다.

지난 10일, 대우건설이 경남 김해시에 분양했던 ‘김해 구산 푸르지오 파크테르’는 348가구 모집에 8,350명이 몰리며 1순위에서 평균 23.99 대 1의 치열한 경쟁률을 보였다. 또, 올해 2월, 포스코건설이 충북 청주시에서 분양했던 ‘더샵 청주그리니티’는 1순위에서 780가구 모집에 1만1,704명이 몰려 평균 15.0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기타 지방 부동산시장은 올해에도 여전히 강세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 한 업계관계자에 따르면 “정부가 규제지역 내의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세를 1년간 한시적으로 배제키로 하면서 수도권 및 광역시에선 매도세가 더욱 강해질 전망이다” 면서 “반면, 부동산 규제를 피한 매수수요가 비규제지역으로 이탈이 지속되면서 기타지방의 호황세는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처럼, 지방 중소도시 부동산시장의 호황세가 계속되면서 건설사들도 앞다퉈 분양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DL건설이 충북 제천시 장락동에 짓는 ‘e편한세상 제천 더프라임’을 이 달 중에 공급할 계획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6개 동, 전용면적 84~116㎡, 총 630가구 규모다. 지난해 개통한 중앙선(원주~제천 복선전철)의 제천역을 이용하면 서울까지 약 1시간 대로 이동할 수 있다. 제천~괴산간고속도로(계획)와 제천~삼척 동서고속도로(계획)의 수혜가 예상된다.

한일건설은 제주 제주시 한경면 낙천리 일원에 들어서는 ‘한일 베라체 인비디아’를 분양한다. 지하 1층~지상 4층, 전용면적 88~96㎡ 총 168가구 규모의 프레스티지 테라스하우스다. 제주 영어교육도시가 차량 약 10분 거리에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전남 영광의 첫번째 힐스테이트 브랜드 아파트, ‘힐스테이트 영광’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1층, 지상 18~20층, 8개 동, 전용면적 84·113㎡, 총 493가구로 조성된다. 영광고속버스터미널이 도보권에 있다.

강원도 원주시에서는 오는 6월 DL이앤씨가 ‘e편한세상 원주 프리모원’이 예정됐다. 지하 2층 ~ 지상 최고 25층, 6개 동, 총 572가구 규모다. 남원주IC가 가까워 중앙고속도 진입이 매우 수월하다. 또, 인접한 만종JC를 통해 영동고속도로로 합류할 수 있다. KTX 정차역인 중앙선 원주역도 이용할 수 있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