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목재 가격 가파르게 상승, 가문비나무는 56% 더 비싸져
상태바
독일 목재 가격 가파르게 상승, 가문비나무는 56% 더 비싸져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22.05.19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독일 제재소에서 생산된 스프루스 제재목.
독일 제재소에서 생산된 스프루스 제재목.

에너지 위기와 원자재 부족이 목재시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2월에 산주는 가문비나무에 대해 56% 더 높은 가격을 받았다. 2021년 말의 짧은 약세 이후, 다른 종류의 목재 가격도 올해 초에 다시 급격히 상승했다.

소나무는 전년 대비 22% 더 비싸졌고 산업용 목재는 약 30% 더 비싸졌으며 구매자는 에너지용 목재와 장작을 구매 하기위해 더 뛰어다녀야 했다.

참나무와 너도밤나무와 같은 활엽수 가격이 최근 크게 상승했다. 참나무의 경우 두 자릿수로 올랐다. 가격 상승은 건축 자재와 원자재의 심각한 부족뿐만 아니라 진행 중인 에너지 위기에서 기인한다. 이는 소비자들이 점점 더 가스, 난방유 또는 기타 연료에 대한 대안을 찾고 있음을 의미한다. 여기에 더해 현재 러시아의 제재는 러시아 목재 수출에도 영향을 미치고 전세계 목재 공급을 크게 감소시키고 있다.

산주 협회에 따르면 거시 경제적 원인(원자재 부족, 에너지 위기) 외에도 연초의 기상 조건으로 인해 벌채 활동이 감소했다. 동시에 거의 모든 제품 범위에 대한 수요가 매우 양호하다. 가격은 매우 높은 수준이다. 그리고 목재수요는 현재 독일과 유럽뿐만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도 증가하고 있다. 미국 선물 시장의 제재목 가격은 올해 초 이후 다시 약 20% 상승했다. 독일에서도 거의 모든 종류의 목재 가격이 연초 몇 개월 동안 급격히 상승했다. 바이에른 산주 협회는 2분기에 프레쉬 컷 가문비나무 원목에 대해 122유로/㎥의 가격을 보고했습니다. 프레쉬 컷 딱정벌레 먹은 원목은 약 102유로/㎥다.

그리고 시장 관찰자들은 이것이 현재 가격 인상의 끝이라고 믿지 않는다. 계약 기간이 매우 짧기 때문에 늦어도 5월까지는 추가 인상이 가능할 것이라는 평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목재 가격은 이미 전에 볼 수 없었던 수준이다. /출처 = agrarheute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oodkorea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