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던 산림부산물,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로 활용
상태바
버려지던 산림부산물,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로 활용
국립산림과학원, 「알기 쉬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시리즈 발간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2.05.19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상품성이 없어 산림 중에 방치되어있는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의 특징과 탄소중립 효과에 대해 알기 쉽게 정리하여‘누구나 알기 쉬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를 주제로 간행물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간행물은 총 2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2050 탄소중립 산림 부문 추진전략’의 일환으로 목재 수확 중 마지막 단계에서 얻을 수 있는 저부가가치 산림부산물인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의 잠재적 가치를 알리고 바이오연료로 목재의 활용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자 제작하였다.

시리즈 1편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소개 및 특성’에서는 산림청 고시 『산림바이오매스의 이용·보급 촉진에 관한 규정』을 바탕으로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의 정의, 종류, 공급량, 활용 분야 및 장점 등 기본적인 정보를 사진과 그림으로 이해하기 쉽게 소개했다. 2편 ‘탄소중립’에서는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했을 때 얻을 수 있는 탄소중립 효과에 대해 석탄, 석유 등 화석자원과 비교하여 설명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임산소재연구과 안병준 과장은 “탄소중립 자원인 목재에 대한 가치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국내에서 발생하는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에 대해 바로 알고 효율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라며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는 에너지 분야 그리고 나아가 산업 소재 분야에서도 화석연료자원 대체재로써 활용 가치를 높이는 과학적 자료를 지속해서 구축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에 발간된 ‘알기 쉬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간행물 시리즈 두 편은 국립산림과학원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