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산림청장은 목재산업 적극 지원해야
상태바
신임 산림청장은 목재산업 적극 지원해야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22.06.0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목재산업은 한마디로 위기상태다. 희망의 불씨가 꺼져가고 있다. 오래된 기업들이 점점 줄어들고 기업의 수명이 짧아지고 있다. 철이나 플라스틱과의 대체소재와의 경쟁에서 밀려 시장이 좁아지고 있다. 목재가 탄소중립, 탄소저감 소재라 해서 시대적으로 조명되고 있음에도 각종 법률과 제도 그리고 영업경쟁력 등 모든 부분에서 경쟁 산업에 뒤처지고 있다.

목재산업이 제조 중심에서 수입유통으로 비중이 옮겨가면서부터 가격지향 거래와 매출 경쟁이 극심해지면서 장기적이고 지속가능한 목재이용과 문화 발전은 뒷전이 돼 버렸다. 더구나 우리산림의 목재자원이 빈약해 목재제조 산업은 시간이 지날수록 약해지고 있다. 목재 가공의 기본인 제재기를 만드는 회사는 물론 목재를 다양하게 가공해야 할 기계를 제작하는 회사도 명맥유지가 어렵게 돼 버렸고 많은 회사들이 이 시장을 떠났다. 새로운 제품을 만들 환경이 사라져버린 것이다. 제조회사에서는 인력이 고령화되고 젊은 사람으로 채워지지 않아 제조산업이 언제까지 버틸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목재산업의 부가가치가 현저히 저하된 결과다. 우리 산림에서 생산된 목재는 보드나 펄프, 연료용으로 85% 이상 이용되기 때문에 소수의 회사만이 목재를 이용할 뿐이다. 제재용 목재 공급이 많아야 수많은 제재소들이 움직이고 고용도 살아나고 더불어 기계회사도 좋은 기계를 개발하면서 상생발전도 될 터인데 꽉 막혀버렸다.

이런 상황을 타계할 유일한 대안은 국가정책 뿐이다. 목재자원의 효율적 이용과 육성에 과감한 예산과 인원을 투입해야 타계할 수 있다. 산림청장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대경목이 부족한 산림을 감안해 과감한 예산을 투입으로 소경목 소재개발을 위한 기계 개발과 설비투자에 나서야 한다. 사유림 대리 경영 등 과감한 인센티브 정책을 실시해 양질의 목재를 생산할 수 있는 경제림 조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한다. 그래서 미래의 목재산업에 희망을 주어야 한다. 목재자원전쟁에서 우리가 살아남기 위한 준비를 해야 한다.

목재이용법으로 품질관리를 하면 모든 게 나아지리란 착각에 빠지지 않아야 한다. 썩지 않아야 할 방부목이 쉽게 썩어서 주민이 외면하는 생산관리나 의식도 문제지만 문제를 일으키는 몇몇 제조회사를 단호하게 처벌하지 못하는 행정도 시정돼야 한다. 목재이용을 막는 수많은 과도한 건축과 환경제약이나 인증장벽을 없애기 위해 산림청장은 더 세심하게 정책을 세우고 분명하게 지시와 점검을 해야 한다.

산림청이 목재산업에 대해 관심이 부족해 발생한 관세제도와 관세율도 점검이 필요하다. 타산업보다 더 많은 관세를 내거나 시대에 맞지 않거나 산업환경과도 부합하지 않은 조정 관세나 덤핑관세가 있는지 살펴야 한다. 이런 것들이 목재제품의 경쟁력을 잃게 만든다. 품목분류도 합리적인가 검토가 필요하다.

우리는 7조원에 달하는 목재와 목재제품을 수입해 수입의존율이 높은 산업이기 때문에 수입 환경에도 정책적 관심을 가져야 한다. 국산목재의 고부가가치 이용을 위해선 공공건축물의 목재이용을 의무화 비율을 높여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야 한다. 목재이용과 목재문화에 대한 대국민 홍보역량을 높여서 국민의 지속가능한 사회적 목재 소비를 높여주어야 한다.

신임 산림청장은 목재산업과 깊은 소통을 통해 목재산업의 발전과 국가 산림의 발전을 동시에 도모할 수 있도록 정책의지와 실천을 보여주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산림이 일본의 산림처럼 자원위기 시대에 방어막이 될 수 있도록 튼튼한 기초를 놓고 흔들림 없이 추진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는 산림청장이 되길 바란다.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oodkorea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