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조건축 5-Star 품질인증 300호 주택 전남 해남군 ‘시선’ ②
상태바
목조건축 5-Star 품질인증 300호 주택 전남 해남군 ‘시선’ ②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22.06.2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건축 이야기, 건축과정

건축과정에서 설계사와 시공사가 서로 협의하며 문제를 풀어간 내용들이 있었다면?
선을 살리기 위해 창호, 조명, 마감재 하나하나 모든 것을 통일감 있는 스타일로 구현하기 위해 수많은 조합을 맞춰보고 해체하는 꽤 지리한 단계가 있었습니다. 예산과 건축물의 스타일, 그리고 건축주의 니즈를 고려해 모범 답안을 찾아가는 과정이었습니다.

서로 협조하에 해결되어 더욱 장점이 된 점이 있었다면 어떤 것들인가요?
건축주는 일반적으로 이상과 현실에 대한 차이를 잘 모를 수 있습니다. 직설적으로 표현하자면 하고자 하는 니즈가 어느 정도의 비용을 발생시키는지 현실적인 감각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설계 과정은 그 차이를 알아가고 좁혀가는 과정입니다.
 
주차장에 대한 이야기가 꽤 오래 지속되었던 적이 있습니다.
그냥 노지에 아니면 주차박스를 아니면 건물 내부에... 다양한 방법과 비용에 대한 토론을 거쳐 투입되는 예산 대비 얻을 수 있는 최고의 가성비 (절대값이 아닌 가성비) 는 건물 내부에 차량 3대 중에 1대만 주차 가능한 공간을 계획하게 되었습니다. 주차장이라는 주된 기능 외에 때론 작업장으로, 캠핑장으로, 수영장으로, 창고로 다양하게 활용하는 것으로 협의했습니다.

안방과 거실의 배치와 동선에 관한 특이사항이 있을까요?
먼저 요즘 주택의 안방이나 거실의 기능과 역할은 전통적인 관념과 많이 달라졌습니다. 더 정확히 말하면 아파트의 공간 구성과 공간의 기능과는 많이 다릅니다. 통속적으로 알고 있는 거실의 기능은 이미 상실된 지 오래되었으며 거실이 없는 공간 설계가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데이공간과 나이트공간의 수직적 분리입니다. 사적 공간은 2층으로 올리고, 공적 공간을 1층으로 합니다. 조망이나 채광도 2층이 더 유리하고 아직 어린 자녀를 캐어하기 위해서입니다.

설치한 문이나 창호에 특징이 있다면 소개해주세요.

깔끔한 마감을 좋아하는 건축주의 의견으로 손잡이가 달린 열리는 창보다 깔끔한 픽스창으로 선택해 시공하였습니다.

주택내부에 특이한 공간이 있나요있다면 소개해주세요.
1층은 모든 공간과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다용도실의 문을 각각 만들었습니다. 다용도실에 세탁기가 있는데, 2층에서 바로 세탁물을 내릴 수 있는 재미난 공간도 만들었습니다. 2층 가족실과 드레스룸으로 가는 공간에는 일반적인 문을 설치할 계획이었는데 건축주의 의견으로 히든 도어를 설치하였습니다.
 
다용도실의 사용방법이나 특이사항이 있다면 소개해주세요.

주방과 세탁실을 함께 사용하는 복합적인 다용도실로 이사 후에 살림살이가 들어온다면 큰 가전들 사이로 복도와 같은 공간으로 주방과 계단실을 연결해주는 공간이 될 것 같습니다.

주택내부 동선에 특이사항이 있다면 소개해주세요.
1층은 대부분 낮시간 동안 가족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으로. 2층은 각각의 방에서 쉼의 공간으로 구성되었습니다.

◇ 품질인증 실사과정

(사)한국목조건축협회의 '목조건축 5-Star 품질인증 제도' 는 목구조 건축기술의 핵심이 되는 최소한의 규정을 제시하고, 사전 도면 검토 후 시공단계별로 3차례의 실사로 현장을 방문하여 기준에 맞게 시공되었는지 확인(목조주택 하자 시공방지)하고 기술적 감리 지원을 더하여 목구조 건축물이 100년 주택으로 갖추어야 할 기본적인 사항을 점검한다.
 
1차 실사

외벽 벽덮개 못박기 후, 외부 투습방수지 설치 전 방문
부재간 못박기 시공 등 점검
 
 
2차 실사

외부 투습방수지 설치 후, 골조시공 및 설비배관, 전기배관 완료 후 방문
전체적인 구조, 부재의 따냄 및 천공 등 점검

 

3차 실사

단열재 시공 후, 외부마감 시공 중, 내부 석고보드 설치 전 방문
단열 및 수분 관리, 외부 마감 등 점검
 
 
[별도시행기밀테스트
- 제300호 기밀테스트 결과값 : 0.45 ACH50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oodkorea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