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런, “바이든이 캐나다 목재의 관세 완화를 고려하지 않아”
상태바
엘런, “바이든이 캐나다 목재의 관세 완화를 고려하지 않아”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22.07.0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 재무장관, “관세 인하가 인플레이션을 완하하고
북미교역 상대국간 장기적 무역분쟁을 종식 시킬 것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2018년 캐나다 온타리오주 마다와스카에 있는 머레이 브러더스 럼버사에서 작업자가 통나무를 내리고 있습니다. 사진: 로이터/크리스 와티
2018년 캐나다 온타리오주 마다와스카에 있는 머레이 브러더스 럼버사에서 작업자가 통나무를 내리고 있습니다. 사진: 로이터/크리스 와티

로이터 통신에 의하면 재닛 엘런 미국 재무장관은 화요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인플레이션과 싸우기 위해 고려하고 있는 “잠재적인 관세완화의 일환으로 캐나다 제재목에 대한 미국의 관세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엘런은 대부분의 캐나다 제재목 수입에 부과되는 11.64%의 반보조관세(Antisubsidy duties)에 대해 “내가 아는 한, 적어도 대통령이 현재 관심 갖고 있는 부분으로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사우스다코타의 로즈버드 수족 보호구역을 방문하는 동안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월요일 토론토에서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Chrystia Freeland) 캐나다 재무장관은 공개 포럼에서 엘런에게 “관세 인하가 인플레이션을 완화하고 북미 교역 상대국 간의 장기적인 무역분쟁을 종식시키는 한 가지 방법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완화되면서 건설 수요가 급증하면서 목재 및 건축 자재 가격이 지난 1년 동안 치솟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다양한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철폐 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지만 다음 주에 열릴 G7 정상회의 전에는 결정이 내려지지 않을 것이라고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이 말했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삭감 규모는 잠재적으로 상당하지만 규모는 결정되지 않았다./기사출처 : 로이터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oodkorea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