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F 한도, 총사업비 70%로 확대
상태바
PF 한도, 총사업비 70%로 확대
  • 편집부
  • 승인 2006.08.3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금융공사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후분양제의 조기 정착을 지원하기위해 시행사 및 시공사에 대한 프로젝트 파이낸싱(PF) 한도를 총사업비의 60%에서 70%까지 확대·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지 비용(토지매입비와 부대비)이 총사업비의 20% 이내인 사업장은 65%까지, 20%를 초과하는 사업장은 70%까지 PF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편집부   webmaster@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