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캐나다 새로운 무역협정 발효
상태바
미국·캐나다 새로운 무역협정 발효
  • 김태영
  • 승인 2006.11.1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화 43억 달러 캐나다에 반환
미국·캐나다 새로운 무역협정 발효
미화 43억 달러 캐나다에 반환

10월12일부터 새로운 미국 캐나다 간 침엽수 제재무역협정이 발효됨에 따라 앞으로 캐나다의 침엽수 제재 각 회사는 미국정부로부터 약 43억 달러의 제재목 수입세를 반환받는다.

현지 언론이 추정한 캐나다 제재목 수입세 반환액은 캔포(Canfor)사가 5억5410만 달러, 웨스트프레이저(WestFraser)사가 2억8460만 달러, 아비티비 콘솔리데이티드(Abitibi-Consolidated)사 2억4860만 달러, 템벡(Tembec)사 2억4710만 달러, 돔타르(Domtar)사 1억6840만 달러, 웨스턴 포레스트 프러덕츠(Western Forest Products)사 1억340만 달러, 인터포(Interfor)사가 7040만 달러다.

미국은 2002년 5월부터 미국시장용 캐나다산 침엽수제재에 대해 고율의 수입관세(상쇄관세, 반덤핑관세)를 적용해 왔으며 그 후 과세율이 인하됐지만 새로운 협정으로 이행될 때까지 캐나다 제재목 각 회사에서는 53억 달러를 현금으로 미국 세관당국에 지불해 왔다.

지난달 12일부터 새 협정으로 이행됨에 따라 구 협정 하에 징수돼 온 수입관세를 캐나다 측에 반환하게 된 것이다. 단 53억 달러 가운데 반환되는 것은 81%로 약 10억 달러는 미국에 지불하게 된다.

 출처: 일본목재신문
김태영   young@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