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세상에 단 하나, 나를 위한, 나만의 제품‘커스터마이징’ 홈 퍼니싱에 주목하라
처음부터 끝까지 내가 만드는 나만의 공간 (사진 제공 | 아키트)

최근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말 중에 ‘나나랜드’라는 신조어가 있다. 남의 시선이나 편견에서 벗어나 내가 세상의 주인공이 돼 소비한다는 뜻이다. 업계에서는 일찍부터 개개인의 ‘취향’에 주목했다. 리빙 업계에서도 소비자들의 취향에 맞춘 홈 퍼니싱 서비스가 인기를 끈 지 오래다. 가구 소재부터, 디자인, 색깔 등을 선택해 나만의 제품을 만드는 것은 물론 주방, 거실, 욕실 등의 공간을 취향에 따라 연출하는 것도 가능하다. 세상에 단 하나 밖에 없는 커스터마이징 서비스에 대해 살펴보자.

 

모두가 탐내는 주방 만들기

EK5 프렌치 베이비핑크&라이트그레이 (사진 제공 | 에넥스)

에넥스는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커스터마이징 주방 시스템 ‘키친 팔레트 시리즈’를 선보였다. 가구의 구성 요소를 모듈화해 도어 형태 5종부터 컬러 13종, 손잡이 15종 등을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선택・조합하도록 한 것. 해당 시스템은 우레탄 6면 도장 제품 5종에 적용되며, 도어 형태는 클래식한 스타일부터 모던한 스타일까지 다채롭게 제공된다. 컬러는 최대 13가지로 유광 또는 무광 소재 중 선택이 가능하다. 화이트, 스완화이트, 그레이, 베이지, 머드브라운의 유광 5종과 퓨어화이트, 크림화이트, 라이트그레이, 다크그레이, 카키, 인디고, 베이비핑크, 딥그린의 무광 5종으로 구성된다. 손잡이는 심플한 스타일부터 엔틱한 스타일까지 선택이 가능해 손잡이 하나만으로도 분위기를 다르게 표현할 수 있다.

EK4 모닝핸들리스 딥그린&베이비핑크 (사진 제공 | 에넥스)

‘EK7 클래시’는 유럽풍의 클래식한 매력이 돋보이는 제품으로 사각 프레임의 장식 패널을 더한 웨인스코팅 스타일이다. 정교한 3차원 NC 가공 공법이 적용돼 바로크 시대의 조각을 연상시키는 풍성하고 화려한 입체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히든 키친 컨셉으로 주방에서 보여지는 것들을 최대한 숨겨 깔끔한 인테리어 효과를 극대화했다. 좌우 도어의 장식 몰딩은 와이드하게 연결돼 마치 장식된 벽면과 같은 느낌을 주며 공간이 넓어 보이는 효과까지 준다.

EK7 클래시 화이트&카키 (사진 제공 | 에넥스)

‘EK5 프렌치’는 소프트한 도장과 섬세한 가공으로 우아함이 돋보이는 주방. 도어에는 입체감 있는 음각 디자인을 적용해 클래식하고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유리 장식장은 망입 스타일의 브론즈 유리로 내부 소품이 비치도록 연출해 빈티지한 매력을 준다. 여기에 아일랜드 유리장식장을 추가하면 주방 공간을 보다 화사하게 꾸밀 수 있다.

 

예산에 꼭 맞는 홈 스타일링

하나부터 열까지 직접 선택해 나만의 공간을 만들 수 있다. (사진 제공 | 아키트)

패브릭 제품을 선보이는 아키트는 공간의 밸런스와 고객 취향에 맞춘 홈 스타일링 서비스를 선보인다. 패브릭 아이템, 제품 디자인, 공간 스타일링 등 리빙 분야에 걸쳐 다양한 작업을 주도하는 아키트는 인도 장인의 전통적인 방법으로 직조된 핸드위빙 패브릭을 사용해 예술과 수공예의 가치를 이어 나간다. 재료가 가진 특성을 이해하며 주변 환경과의 자연스러운 조화를 통해 공간을 표현하는 것.

스타일링 작업과 상담은 총 4단계에 거쳐 꼼꼼하게 이루어진다. 1단계는 홈페이지와 이메일 또는 전화상담을 통해 공간의 견적을 내는데, 이 과정에서 고객들은 공간 사진과 사이즈를 통해 원하는 홈 스타일링을 의뢰할 수 있다. 

1단계부터 4단계까지 체계적인 단계를 거쳐 공간을 완성한다. (사진 제공 | 아키트)

2단계에서는 아키트 원단을 볼 수 있는 쇼룸에서 고객의 공간과 취향에 맞게 톤과 소재, 가구 및 조명, 인테리어 소품 등을 제안한다. 고객들은 필요에 따라 바닥, 벽지, 마감재 등의 인테리어 지식을 얻어갈 수도 있다. 3단계는 방문상담이다. 의뢰인의 집에 직접 방문해 정확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단계로 2단계 상담에서 진행된 내용을 바탕으로 공간에 어울리는 색상과 스타일링, 인테리어 시공방식 및 가구와의 조화를 다시 한 번 확인한다. 마지막으로 4단계에서 전문가와 함께 제작 및 시공에 들어가게 된다.

불필요한 부분은 과감히 제거하고 최소한의 것만 살리는 것이 포인트 (사진 제공 | 아키트)

아키트 관계자는 “미니멀리즘, 자연친화적 라이프스타일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불필요한 부분은 제외하고 최소한의 것만 살린 인테리어가 각광 받고 있다”며 “이에 따라 공간의 초기 기획이 더욱 중요해지고 실용적인 서비스와 가격으로 맞춤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날 것”이라며 홈 퍼니싱 시장의 커스터마이징 서비스에 대한 의견을 덧붙였다.

 

구매부터 체험까지 취향저격

친환경 목재로 제작된 '내추럴 시그니처' (사진 제공 | 인아트)

원목가구 전문 업체 인아트에서는 천연 원목 자재를 활용한 공간 스타일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소비자들은 3D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나만의 공간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이를 통해 제품과 컬러의 조화로움을 직접 확인하고 불필요한 예산을 줄일 수 있다. 또 직접 가구를 제작할 수 있는 체험도 진행한다. ‘PIY(Play It Yourself)’는 누구나 쉽고 즐겁게 가구를 제작하고 집을 더욱 사랑할 수 있도록 만든 체험 프로그램이다. 원하는 형태와 크기에 따라 조립하고 공간에 어울리는 컬러와 다양한 내부 옵션을 선택해 나만의 가구를 만들 수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쉽고 재미있게 원하는 가구를 만들어 보자 (사진 제공 | 인아트)

커스터마이징 가능한 제품도 있다. 인아트 ‘내추럴 시그니처’는 MDF나 PB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100% 친환경 고무나무 원목을 사용한 제품이다. 고무나무는 표면강도가 높고 습기에도 강해 뒤틀림이 적은 최적의 원목가구 소재 중 하나. 내추럴 시그니처 라인은 원목의 장점을 고스란히 담고 있으면서 모듈형의 다양한 구성이 가능하다. 옷장, 책장 등 가구의 크기와 형태를 선택할 수 있으며 옷걸이나 서랍, 와인랙, 칸막이 등을 더해 원하는 컨셉을 완성할 수 있다.

3D시뮬레이션 프로그램으로 원하는 공간을 미리 만날 수 있다. (사진 제공 | 인아트)

인아트 관계자는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쓰길 원하는 1인가구의 증가와 나만의 개성을 담은 공간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커스터마이징 가구의 수요가 점점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단순한 주문 제작이나 조립이 아닌 특화된 상품을 개발하고 소비자가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인아트 헤이우즈 PIY는 이러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충분한 서비스”라고 말했다.

김미지 기자  giveme@mediawood.co.kr

<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스터마이징#홈퍼니싱#인테리어#원목가구#주방인테리어#공간제작#에넥스#인아트#아키트

김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관 키워드 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