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한옥의 정석 ‘월문가’, 국토부 한옥대상 선정...첨단 목재 건조기술 돋보여
상태바
생활한옥의 정석 ‘월문가’, 국토부 한옥대상 선정...첨단 목재 건조기술 돋보여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19.10.14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첨단 목재 건조공법이 적용된 생활한옥 월문가(月門家)가 제9회 대한민국 한옥공모전에서 국토교통부 2019 올해의 한옥대상(준공부분)으로 선정됐다.

건축사사무소 자향헌(대표 박상욱)과 시공사 (주)구트구트(대표 김상남)가 10개월의 협업을 통해 완성된 월문가는 압체식 진공고주파 건조 공법이 적용된 생활한옥이다.

서울 은평한옥마을에 자리한 월문가는 강원도 대관령에서 벌목된 금강형 소나무가 적용됐으며, 대들보, 기둥, 도리 등 전체 목재의 평균 함수율은 15%다.

문화재청의 목재 건조에 대한 문화재 수리표준 시방서에서 보와 기둥의 목재 함수율이 24%인 점을 감안하면 함수율이 매우 낮다. 월문가는 함수율을 통해 목재 변형에 따른 크랙이나 뒤틀림 문제를 사전 차단했다.

김상남 대표는 “한옥의 생명은 목재의 건조 성능이다. 비건조 한옥은 목재의 수축 팽창으로 인해 하자 발생률이 높다. 월문가는 완벽한 건조를 통해 하자 발생을 사전 해결했으며, 뛰어난 단열성능으로 냉난방 비용을 절감시켰다”라고 전했다.

월문가는 대지면적 204.7㎡의 작은 부지를 공간 확장을 통해 실생활의 편리성을 부여한 생활한옥이다. 지상 1~2층(99.68㎡)은 전통 한옥공법으로, 지하 1층(70.23㎡)은 철근 콘크리트 구조가 적용되었다. 여기에 마당, 안채, 사랑채, 별당, 민흘림기둥 등 전통한옥의 요소를 최대한 살렸다.

올해 대한민국 한옥공모전은 3개 부문(준공, 계획, 사진)에 역대 최다인 977개의 출품작이 접수되었으며, 엄정한 심사절차를 거쳐 준공부문 3점, 계획부문 18점, 사진부문 34점 등 총 55점 작품이 수상작으로 최종 선정됐다.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ebmaster@woodkorea.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