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쉬 전동공구, 강력한 밝기 및 원격 제어 가능한 전문가용 고출력 LED 작업등 2종 출시
상태바
보쉬 전동공구, 강력한 밝기 및 원격 제어 가능한 전문가용 고출력 LED 작업등 2종 출시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0.07.0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미엄 고출력 LED 적용, 최대 4000 루멘 및 10000 루멘 밝기
3단계 밝기 조절, 커넥티비티 원격제어 기능 등으로 작업 효율 증가
보쉬_GLI 18V-4000&GLI 18V-10000
보쉬_GLI 18V-10000C 제품
보쉬_GLI 18V-4000C의 커넥티비티 기능 활용

전동공구 분야의 글로벌 리더 보쉬 전동공구 사업부(사업부문장 박진홍)가 강력한 밝기와 커넥티비티 등 각종 편의 기능들을 집약한 전문가용 프리미엄 작업등 GLI 18V-4000 C와 GLI 18V-10000 C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두 제품은 프리미엄 고출력 LED를 적용해 시중 제품 대비 조명 성능이 뛰어나다. GLI 18V-4000 C 제품은 최대 4000루멘의 밝기를 구현했으며, GLI 18V-10000 C의 경우 최대 10000루멘의 밝기로 500W 이상의 할로겐 플러드 라이트(flood light)와 동급의 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작업 환경에 맞춰 3단계로 밝기 조절이 가능하다. GLI 18V-4000 C는 ▲4000루멘 ▲2000루멘 ▲1000루멘으로 조절할 수 있고, GLI 18V-10000 C는 ▲10000루멘 ▲5000루멘 ▲1000루멘으로 활용할 수 있다.

두 제품 모두 보쉬의 커넥티비티 기능을 탑재해 원격 조정이 가능한 것도 큰 장점이다. 블루투스로 작업등과 스마트폰의 보쉬 툴박스 앱을 연동하면 ▲조명 전원 제어 ▲밝기 조절 ▲2개 이상 제품 그룹 설정 기능 ▲잠금 기능 ▲타이머 설정 등을 원격으로 다룰 수 있다.

여기에 어떠한 작업 환경에서도 작업등을 쓸 수 있도록 제품 내구성과 실용성을 강화했다. 견고한 일체형 메탈 바디와 안전 가드, 충격 흡수 고무 프레임은 거친 환경에서 LED 램프를 외부 충격으로부터 보호한다. 또 보쉬의 모든 전문가용 18V 배터리와 호환되며 제품 후면에는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쉽게 배터리 상태를 식별할 수 있다. 이밖에 5/8” 삼각대 디자인이 적용돼 조명을 최대 120도까지 각도 조절이 가능하며, 별도의 표준 5/8” 삼각대와 호환해 사용할 수도 있다.

한편 보쉬 전동공구는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신제품 구매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GLI 18V-4000 C와 GLI 18V-10000 C 작업등을 구매 후 멤버십 사이트에 제품을 등록하면, 보쉬의 고성능 프리미엄 배터리 프로코어18V(ProCORE18V) 4.0Ah 스페셜 에디션 1개를 참여자 전원에게 증정한다.

구매 이벤트는 8월 31일까지이며, 이벤트 기간 내에 제품 구매 후 보쉬 온라인 멤버십 사이트에 구매 제품 등록을 하거나 보쉬 콜센터를 통해 구매 등록 요청을 하면 이벤트 참여가 가능하다.

보쉬 멤버십 등록을 통해 이벤트 참여는 물론, 자신의 제품 구매 이력을 확인하고 영수증 보관도 가능해 구매 관리가 매우 용이하다. 또 멤버십 등록 후 보쉬 전문가용 프리미엄 보증 서비스에 추가로 등록하면 제품 보증 기간을 3년까지 연장하는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보쉬 전동공구의 대리점 시연회에서 이번 신제품을 비롯해 18V 작업등 4종 중 하나 이상을 현장 구매하면 보쉬 BT 150(5/8") 삼각대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대리점 시연회 정보는 보쉬 전동공구의 공식 커뮤니티 카페에서 확인 가능하다.

보쉬 전동공구 사업부 관계자는 “새롭게 출시한 전문가용 LED 작업등 2종은 조명 성능을 더욱 향상해 최대 4000루멘 및 10000루멘으로 작업할 수 있다”며, “또 커넥티비티 기능 등의 편의성과 높은 내구성을 바탕으로 어떠한 환경에서도 작업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프리미엄 제품”이라고 전했다.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