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대표과제, “디지털 트윈” …정부와 산업계 힘 모은다
상태바
한국판 뉴딜 대표과제, “디지털 트윈” …정부와 산업계 힘 모은다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0.07.30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디지털 트윈 업계 간담회…민·관 협력 토대로 적극 추진키로
국토부, 3차원 지도 등 디지털 트윈 핵심 기반 ‘22년까지 구축 계획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인 ‘디지털 트윈*’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정부와 산업계가 머리를 맞댄다.

* 3차원의 디지털 공간에 현실공간·사물의 쌍둥이(Twin)를 구현한 것으로, 시뮬레이션을 통한 분석·예측으로 신산업 지원 및 국토 안전관리 강화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디지털 트윈 산업계 간담회’를 7.31(금) 오후 2시에 한국국토정보공사 서울본부(학동, LX 서울본부빌딩)에서 박선호 제1차관 주재로 개최한다.

* 참석 : 공간정보산업협동조합(이사장 박경열), 공간정보산업협회(협회장 김석종), 주요기업 CEO, 유관기관(한국국토정보공사 부사장, 공간정보산업진흥원장) 등

국토부의 디지털 트윈 주요사업 발표에 이어, 산업계에서는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사업화 전략과 정책지원 방안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전국 3차원 디지털 지도 등 디지털 트윈 핵심 기반을 2022년까지 구축할 계획임을 발표한다.

3차원 지도는 도심지 등 주요지역의 높이값을 표현한 수치표고모형(3D 지형지도)과 고해상도 영상지도(25㎝→12㎝)를 구축하고, 차량 자율주행의 핵심 인프라인 정밀도로지도는 전국 일반국도를 대상으로 약 14,000㎞를 구축한다.

또한, 상·하수도, 공동구 등 지하공간을 입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지하공간 3차원 통합지도를 전국 시·군 지역에 대해 구축한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세종·부산)는 3D 공간데이터와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구축하여 다양한 시민 체감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산업계에서는 공간정보 기업을 대표하여 ㈜이지스(대표 김성호, GIS S/W 대표기업) 등이 디지털 트윈 성공을 위한 산업계 의견, 사업화 전략, 보안기술 적용 등을 발표하고, 정책지원 방안을 제안할 예정이다.

 

< 산업계 발표 주요내용 >


① 디지털트윈 성공을 위한 공간정보 산업계 의견(이지스 대표이사)
- 디지털트윈 활용분야, 데이터 통합 및 품질확보 방안, 국토부 역할 등

② 3차원 지도와 신기술을 접목한 플랫폼 사업화 전략(위맵 대표이사)
- 3차원 지도 활용분야 및 5G·AI·AR 등 신기술을 접목한 사업 모델 등

③ 디지털트윈 구현을 위한 효과적 DB 구축 방안(새한항업 전무이사)
- 경제적이고 활용성 높은 DB 구축방안, 법·제도 개선 필요사항 등

④ 공간정보 유통을 위한 보안기술 적용 및 시장화 전망(인포씨드 대표이사)
- 공간정보 보안(유출방지) 적용방안, 공간정보 보안기술 시장화 전망

* 이지스(2001년) GIS S/W 대표기업 / 위맵(2020년) 정밀지도 플랫폼 신생기업
새한항업(1989년) 지도제작 대표기업 / 인포씨드(2015년) 정밀위치 플랫폼 신생기업

 

향후, 국토부는 이날 도출되는 산업계의 제안내용을 토대로 관련 제도 및 규정 개선을 추진하고, 앞으로도 산업계와의 정례적인 협의를 통해 산업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