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북상으로 산사태 위험 급상승, ‘산사태정보시스템’으로 위험 확인
상태바
태풍 북상으로 산사태 위험 급상승, ‘산사태정보시스템’으로 위험 확인
국립산림과학원, 산사태 정보시스템에서 예측정보와 산사태 위험지도 제공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0.09.0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산사태 발생위험 또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어 국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여 오는 9월 2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경남 남해안에 상륙한 뒤, 내륙을 관통하여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측하였다.

*9.2.10시 기준: 중심기압 945hpa, 최대풍속 45m/s, 중형(매우 강)

태풍 ‘마이삭’은 2003년 역대 최악의 피해를 낳았던 태풍 ‘매미’와 비슷한 경로로 예측되며, 특히 우리나라 상륙 시점의 풍속은 시속 144km로 ‘매미’보다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산사태 취약지역이나 산림인접지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대피 장소를 미리 확인하는 등 산사태 위험에 따른 행동요령을 사전에 숙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에, 산림청은 산사태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산사태 정보시스템’에서 산사태 예측정보와 산사태 위험지도를 제공하고 있다.

산사태 예측정보는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강우 자료를 이용해, 전국의 토양함수지수(토양내 빗물을 함유하고 있는 정도)를 분석하여 산사태 예·경보 정보를 1시간 단위로 제공한다. 지자체에서는 토양함수지수가 80%에 도달하면 주의보를 발령하고 토양함수지수가 100%에 도달하면 경보를 발령한다.

산사태 위험지도는 지형, 지질, 임상 등 9개의 산사태 유발인자를 분석하여 전국 산지의 산사태 발생확률을 5개의 등급으로 구분한 것으로, 지역별 산사태 위험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산사태 예측분석센터
산사태 예측분석센터

국립산림과학원 안희영 산사태예측·분석센터장은 “오는 9월 2일부터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접어듦에 따라 토양의 수분포화량이 한계치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산사태 발생 위험이 높은 만큼 취약지역 주민은 산사태 정보시스템을 통해 자신이 사는 지역의 위험정보를 수시로 확인하여 피해를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공서비스 혁신 위해 시의성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위와 관련된 산사태 위험지도 및 예측정보는 웹사이트* 또는 모바일 앱 ‘스마트 산림재해’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