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기간 이후 태풍 ‘바비’ 북상 대비 총력 대응, 산사태 위기 경보 ‘주의’에서 ‘경계
상태바
장마 기간 이후 태풍 ‘바비’ 북상 대비 총력 대응, 산사태 위기 경보 ‘주의’에서 ‘경계
기존 피해지 2차 피해 예방, 산사태취약지역 점검 등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0.08.2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바비' 이동경로
태풍 '바비' 이동경로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태풍 ‘바비’가 오는 26?27일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며 우리나라에 많은 비와 강풍의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산사태 등 산림 분야 피해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 예방을 위한 조치에 나선다.

산림청은 8.25일 17시 산림청 중앙산림재난상황실에서 개최된 상황판단회의 결과에 따라 19시 기준으로 대구, 울산, 경북(주의)을 제외한 전국의 14개 시·도에 산사태 위기 경보를 ‘경계’로 격상하였다.

특히 이번 태풍은 강풍이 예상되므로 산지태양광시설, 가로수 피해에 대하여 대비하고 위험성을 고려하여 태풍 기간(26, 27일) 자연휴양림ㆍ수목원의 입장을 통제할 것을 지방자치단체, 소속기관에 지시하였다.

태풍 북상에 앞서 지방자치단체, 지방산림청과 함께 산사태취약지역 등 피해우려지에 대한 사전 점검 활동과 이번 장마 기간 피해지에 대해 비닐피복, 배수로 정비 등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조치를 실시하였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이번 태풍이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특히 강풍에 따른 피해가 예상된다”라면서, “사전예방과 더불어 태풍 영향 시에 신속한 대처로 산림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