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항배후단지 북측 2차 한송우드, 영림목재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상태바
북항배후단지 북측 2차 한송우드, 영림목재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0.11.1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지난 28일 인천항 북항 배후단지 북측(서구 원창동 435번지 일원) 2차 공급분 2개 필지(42,399㎡)에 대한 입주기업 선정 사업계획 평가를 진행한 결과, B 필지 한송우드(주), E 필지 영림목재(주)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입주기업을 선정한 인천항 북항배후단지 북측 2차 공급분 2개 필지 중 B 필지 (13,929㎡)는 지난 7월 진행한 1차 공고 공급분 4개 필지 중 1개 기업만 사업 신청하여 유찰된 부지이며, E 필지(28,470㎡)는 금번 신규 공급하는 부지다.

각 분야(항만물류·재무회계·건축시설) 외부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 서는 신청기업의 사업계획서를 바탕으로 △사업능력(20점) △투자 및 자금조달 계획(20점) △화물유치(창출) 계획(30점) △ 고용 및 물류시스템 구축 계획(15점) △건 설계획(5점) △환경·안전 및 사회적 기여 (10점)를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IPA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한송우드(주)와 영림목재(주)의 사업계획 세부내용을 바탕으로 협상을 거쳐 오는 12월 말까지 사업추진계약 체결을 마무리할 예정이며, 계약 체결 이후 입주대상기업은 비관리청항만공사 등을 포함한 각종 인허가 절차에 대한 승인을 득한 후 상부시설 착공에 들어가게 된다.

IPA 이정행 운영부사장은 “이번 인천 북항배후단지 북측 2차 입주기업 모집을 통해 북항 목재 화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고, 입주기업들의 물류비 절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북항배후단지 북측의 성공적 운영을 통해 인천항 배후단지를 고부가가치 화물유치의 전초기지로 육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IPA는 금번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지 못한 2개 잔여부지 (F, G)에 대한 추가 공급 일정을 수립하여 연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마무리하고 북항배후단지 운영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