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산사태 등 산림피해 합동 조사... 복구 계획 수립 나서
상태바
산림청, 산사태 등 산림피해 합동 조사... 복구 계획 수립 나서
‘산림피해 조사·복구 추진단’ 구성·운영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0.08.0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고성군 산사태 피해지역
강원도 고성군 산사태 피해지역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장마 기간 내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한 전국적인 산림피해가 발생하여 수습대책의 일환으로 ‘산림피해 조사·복구 추진단’을 운영해 체계적인 조사·복구에 나선다.

산림피해 현장 조사는 8월 1일부터 4일까지 4일간 진행하며, 산사태, 임도, 휴양시설 등 산림시설을 대상으로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실시한다.
* 8개 시·도(부산광역시, 울산광역시, 강원도,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앞으로 산림청은 합동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응급복구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응급복구는 주택지, 도로변 등 생활권과 연접한 지역을 대상으로 먼저 추진하며, 피해지역의 지형·지질별 붕괴유형 등에 적합한 복구 공법*을 적용하여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실시할 계획이다.
* 붕괴한 사면을 안정화하기 위한 산지사방 공법, 흘러내려 오는 토석·나무 등을 방지하는 사방댐 시공 등

박종호 청장은 “이번 집중호우 피해에 대해 면밀히 조사하고 복구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이라며 “향후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응급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