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에 세계 최고층 주거용 목조타워 건설 예정
상태바
스위스에 세계 최고층 주거용 목조타워 건설 예정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22.05.11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100미터 높이의 건설은 콘크리트 코어를 목재로 대체하는 시스템을 따릅니다. /제공: Aesthetica Studio/Schmidt Hammer Lassen Architects
100미터 높이의 건설은 콘크리트 코어를 목재로 대체하는 시스템을 따릅니다. /제공: Aesthetica Studio/Schmidt Hammer Lassen Architects

스위스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주거용 목조건물의 본거지가 될 예정이다. 로켓앤타이거리(Rocket&Tigerli)라는 이름의 이프로젝트는 100미터(328피트) 높이의 타워를 자랑하는 건물을 포함하여 4개의 건물로 구성된다. 이 프로젝트는 취리히 인근에 위치한 스위스 빈터투어에 건설될 예정이다.

덴마크 회사인 슈미트햄머라센 건축회사 (SHL)에 따르면 이 디자인은 일광 유입을 최대화시켰고, 현대적이고 고품질의 주택을 제공할 것이라 한다. 또한 회사의 보도 자료에 따르면 “이 지역의 역사적 맥락에 뿌리를 둔 활동적인 이웃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예를 들어, 정면은 주변 지역의 오래된 건물의 빨간 지붕과 노란 벽돌을 유지시키면서 더스티 그린 컬러의 디테일과 조화를 이루며 진한 빨간색과 노란색 테라코타 벽돌로 덮일 것입니다.”

SHL의 파트너이자 디자인 디렉터인 크리스티앙 알마크는 보도 자료에서 “우리는 겸손한 마음으로 이 프로젝트에 접근했다” 고 말했다. “이는 지역 사회에 사회적으로나 미학적으로 큰 영향을 미칠 큰 프로젝트다. 스위스가 가진 강력한 전문지식 덕분에 목조건축과 관련해 우리는 이 획기적인 작업을 하게 된 것을 특히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 건물은 4개의 건물은 주거시설과 소매점, 스카이바 및 호텔 공간으로 구성된다. 2026년까지 완공되어 주민들이 입주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는 목조건축물 건설의 이정표라고 SHL은 말했습니다. 회사는 100미터 내력 목조건축물로 주거용 건물에 대한 기록을 세웠으며 “나무를 콘크리트의 천연 대체재로 시험하는 혁신적인 건설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렇게 하면 더 높은 건축물을 지을 수 있는 동시에 전체 건축과정에서 더 적은 양의 포함된 탄소감축을 달성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미적 품질뿐만 아니라 그 길을 열어주는 기술적 구성 가능성 때문에 목재 사용에 적극적이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서 제시한 새로운 생산 방법, 재료에 대한 우리의 사랑을 현대적인 건물로 가져왔습니다”고 알마크는 말했다.

SHL의 디자인은 현지 스위스 건축 스튜디오인 코메티 트루퍼 호델과 긴밀히 협력해 개발됐다. 이 프로젝트는 고층건물을 지을 때 콘크리트와 강철에 대한 지속가능한 대안으로 목재를 사용할 수 있음을 증명하려는 다른 건축 벤처와 조인했다. 노르웨이 브루문달(Brumunddal) 마을에 있는 280 피트 높이의 뫼스타르넷 타워는 2019년에 문을 열었을 때 세계에서 가장 높은 목조건물이 되었다. 18층 건물에는 아파트, 사무실 공간 및 적절하게 명명된 Wood Hotel 이있다. /작성자: Amarachi Orie, CNN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oodkorea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