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목재협회, 목재산업 현대화사업 예산 과거수준 확대 요구
상태바
대한목재협회, 목재산업 현대화사업 예산 과거수준 확대 요구
  • 윤형운 기자
  • 승인 2020.05.2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장, 인천목재산업 간담회서 현대화사업 확대 고려해 볼 것
소규모 기업 혜택, 국산기계 활용, 중고기계 활용 및 지원도 필요

[한국목재신문=윤형운 기자] 산림청이 2015년부터 실시한 목재산업시설 현대화사업 예산을 2019년부터 절반으로 줄여 집행해 왔다. 지난 324일 박종호 산림청장이 인천 대한목재협회 회원사들의 코로나19 관련 현장애로 사항을 듣는 자리에서 대한목재협회 강현규 회장이 산림청장에게 이를 정상수준으로 회복시켜줄 것을 건의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현대화사업 예산의 확대를 검토해 보겠다는 답변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올해 목재산업시설 현대화사업은 인천 4, 층북 3, 전북 3곳을 포함 전국시도 총 20곳 사업장이 받게 됐다. 이번 지원내역에는 몰더기, 대패기, 제재기, 목초액 회수장치, 톱밥제조기, 자동대차, 건조기, 숯가마, 원주가공기, 진공건조기, 파쇄기, 갱립쇼, MDF 리파이너 챔버 등 다양한 목재산업기계들이 망라됐다.

대한목재협회 강회장은 국산기계에 인센티브를 주고 중고기계도 살 수 있게 해 주어야 한다. 원칙보다는 필요한 기계를 신품, 중고품 얽매이지 말고 지원해 주어야 한다. 지원 금액의 경직성도 해소돼야 한다고 했다. 인천에서 목재가공업을 하는 K 대표는 현대화 사업을 통해 국내목공기계업체들이 살길을 마련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는 것 같다. 외국기계도 좋지만 국내목공기계업체들이 살아남아야 특화된 제품개발을 할 터인데 비슷비슷한 외국기계들을 들이다 보니 국내공장과 기계회사들과의 유기적 연결이 끊어지는 것이 안타깝다고 했다.

본지의 분석으로 올해 포함 지금까지 6년 동안 232곳 사업장에 목재산업시설 현대화사업지원이 이뤄졌다. 인천이 37개소로 가장 많고 전북이 33개소, 강원도와 전남이 각각 26개소로 집계됐다. 경기지역이 의외로 14개소만 지원대상으로 선정됐는데 지방자치체의 협조가 부족한 측면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목재산업시설 현대화 사업은 지원금 2억원중 8천만원의 자기부담비용을 들여야 받을 수 있다. 이 지원금은 FTA 대응과 산업경쟁력을 강화해 국산재 가치를 제고하고 나아가 산주의 소득 증대와 국고세입증대 및 목재업체들의 경쟁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시행된 정책이다.

업체 관계자는 산림청이 현대화사업을 통해 목재산업체를 지원하는 것은 좋은 일이나 사업의 목적에 맞도록 하려면 대형업체뿐만 아니라 국산재를 이용해 특화된 기술로 가구나 선물용품을 제조하는 작은 목공업체 단위까지도 도움돼야 하는데 신청금액규모제한과 자기부담금에 막혀 신청도 못하는 실정이다고 했다. 국산재를 비교적 많이 활용하는 A대표는 지원금액을 세분화해서라도 낮은 단위의 지원이 가능하게 해주고 자기부담금을 줄여주는 탄력성이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계자들은 산림청이 현대화사업의 지원 금액, 대상 및 방법에 대해서 지금까지의 지원실적을 면밀하게 분석해 사업취지에 맞는지 모니터링이 필요한 시점이다는 지적이다.

 

윤형운 기자   kingwood22@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