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産 합판 덤핑방지관세 부과 최종 결정
상태바
말레이시아産 합판 덤핑방지관세 부과 최종 결정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11.01.10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산 합판에 대해 앞으로 3년간 덤핑방지관세를 부과한다.

무역위원회는 지난 12월15일 제285차 회의를 열고 말레이시아산 합판에 대해 앞으로 3년간 공급업체별로 5.12~38.10%의 덤핑방지관세를 부과할 것을 기획재정부장관에게 건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지난달 20일 밝혔다.

말레이시아 공급업체별 덤핑방지관세율을 보면 신양 5사 9.75%, 수브르티아사 5.12%, 자야티아사 6.43%, 화센 6.43%, 시노라 38.10%, 기타 공급자 8.76% 등이다.

이번 결정은 지난해 2월 1일 한국합판보드협회가 말레이시아산 합판의 덤핑수입으로 국내 산업이 피해를 받고 있다며 반덤핑조사를 신청한 데 따른 것으로 무역위는 10개월의 조사기간을 거쳐 이번 회의에서 말레이시아산 합판의 덤핑수입으로 국내 산업이 시장을 상실하는 등 실질적 피해를 입었다고 최종 판정했다.

무역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를 시행하면 말레이시아산 합판의 덤핑수입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업체들이 공정한 가격경쟁을 통해 피해를 회복하고 안정적인 생산활동을 영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덤핑방지관세 부과 결정으로 수입품과 가격 경쟁을 하던 국내 합판업체들은 환영의 뜻을 나타낸 반면, 값싼 원료를 사용하던 건설업체나 소형 가구업체들은 달갑지 않은 기색이 역력하다. 수입합판 가격이 오르면 덩달아 국산까지 비싸질 것이란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정하연 한국합판보드협회 이사는 “수입산 제품이 덤핑으로 무분별하게 시장에 보급된데다 건설경기 침체로 수익은커녕 손해를 보면서 팔아왔다”면서 “최소한의 마진을 보장하기 위해 10% 이상 가격이 올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합판의 시장규모는 2009년 기준 약 7000억 원이며, 이 중 말레이시아산 수입품이 30% 정도(국산품은 35%)를 차지한다. 1980년대까지만 해도 국내에 90여 개의 합판 생산업체가 있었으나 현재는 5개 업체(성창기업, 선창산업, 이건산업, 신광산업, 동일산업 등)에 불과한 실정이다.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ebmaster@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