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림은 경제성 있는 용재생산이 최우선이 되어야
상태바
조림은 경제성 있는 용재생산이 최우선이 되어야
  • 편집국
  • 승인 2004.07.27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년도 중반 산림청 주도하에 조림한 잣나무는 나무의 용재가치보다는 잣을 따서 소득을 올리게 한다는 것이 하나의 목표였다.

 그러나 지금 어떠한가? 인건비 상승과 중국산 잣의 유입으로 산주가 소득을 올린다는 것은 불가능한 현실이 되어 버렸다. 원숭이도 이용해  보았지만 수포로 돌아갔고 산에 있는 잣 열매는 청살모의 배만 채워주는 꼴이 되어버렸다. 미래의 예측이 실패한 것이다. 조림의 발상부터 문제다. 

잣나무가 아닌 낙엽송, 소나무 조림 3대 수종을 보자. 아직도 경쟁력 있는 벌채시스템을 갖지 못하고 있다. 간벌 정책이나 작업도 철저한 용재수익모델 없이 진행되고 있어 희망을 가질 수 없다는 게 산주의 일반적 견해다.

쌀농사를 보자. 아직도 인력에 의존하여 수작업으로 모를 심고 벼를 벤다면 어찌 되었겠는가. 농촌의 붕괴는 더욱 빨리 진행됐을 것이다. 트랙터, 콤바인 등이 보급되지 않고서야 농사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 게 현실이다. 

정부는 농가에 많은 융자를 해주었고 농기계가 급속히 보급되도록 역할을 했다. 우리의 임업은 어떠한가? 농업과는 비교할 수 없다. 처음은 있고 끝은 없다. 처음은 조림이고 끝은 벌채다. 경제성을 갖춘 벌채시스템을 찾아 볼 수 없다. 임업에는 농로도 없고 콤바인도 없다는 것이다. 조림이 대대적으로 시행된 지 40여년이 지났다. 헐벗은 산을 살리기 위해 경제림의 조성과는 거리가 먼 정책이 초기에 시행됐다할지라도 그것으로 모든 것이 면피될 수 없다. 

목재전쟁을 겪을지 안 겪을지 의견이 분분하다. 국가는 국민에게 필요한 목재자원을 확보 경영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현시점에서 조림보다 더 중요한 것은 육림이며 벌채경제성 확보인 것이다. 

경제림을 조성하는 것은 최소한 반평생을 바쳐야 가능한 사업으로 정부는 농업보다 수십 배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농사는 1년 짓고 다음 농사를 더 할지 안할지 결정할 수 있다. 임업은 아니다. 산주가 5% 이자도 감당하기 어려운 목재생산 여건이라면, 그것도 벌채가 차지하는 비용이 너무 높아 채산성이 없다면 누가 산에 나무를 심을 것인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제 산에도 농로가 필요하고 콤바인이 필요하다. 지혜를 모아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또 홍수나 병충해 그리고 산불과 같은 재해에 대해서 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는 정책시행이 시급하다. 국가가 사유림을 임대하여 조림사업을 시행하는 안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 
그래야 임업의 미래가 있다.

 

편집국   webmaster@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