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8월 신규주택 판매 5.7% 증가
상태바
美 8월 신규주택 판매 5.7% 증가
  • 이명화 기자
  • 승인 2015.10.0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5만2천건으로 7년만에 최고치

미국의 8월 신규주택 판매가 연간 환산 기준 55만2천건으로 한달전보다 5.7% 증가했다고 미 상무부가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금융위기 초기였던 2008년 2월 이후 7년만에 가장 큰 증가폭으로, 금융시장 전문가들의 평균 예상치(51만5천건)를 훌쩍 뛰어넘은 것이다.
이처럼 신규주택 수요가 늘어난 것은 기존 주택의 공급이 부족해진 상황에서 견고한 고용 증가세와 대출비용의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상무부 발표에서 8월에 거래된 신규주택의 중간가격은 전월보다 600달러 오른 29만2천700달러였다. 미국을 4개 권역으로 나눌 경우 북동부의 신규주택 판매가 24.1%의 증가율을 기록한 반면 중서부는 9.1%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션와이드 인슈어런스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데이빗 버슨은 블룸버그 통신에 “주택시장이 마침내 강세로 돌아섰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신규주택 판매 증가세를 보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

이명화 기자   lmh@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