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업 양도ㆍ양수ㆍ합병 급증…2001년이후 가장 많아
상태바
건설사업 양도ㆍ양수ㆍ합병 급증…2001년이후 가장 많아
  • 승인 2004.11.0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업 등록기준 강화와 건설ㆍ부동산경기 침체로 사업 양도ㆍ양수, 합병 등을 선택하는 중견 및 전문건설업체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25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올 들어 10월까지 건설업체의 사업 양도ㆍ양수 또는 합병 건수가 111건을 기록, 월평균 11.1개사로 지난 2001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유형별로 보면 사업 양도ㆍ양수가 50건, 합병이 47건 등이다.
특히 양도ㆍ양수 및 합병 건수가 올 9월 30여건으로 하반기 들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현 추세라면 올해 130건을 넘어설 것으로 건교부는 추정했다. 연도별 양도ㆍ양수 및 M&A를 보면 2001년 117건(월평균 9.75건), 2002년 122건 (10.17건), 2003년 110건(9.17건) 등이다.
건교부의 한 관계자는 “공공공사 수주물량은 지난해에 비해 절반 정도 줄어든 반면 건설업체는 변함없다”며 “등록말소 위기에 처한 업체들이 양도ㆍ양수 혹은 합병을 통해 살길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