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패션으로 새 봄, 새단장~
상태바
홈패션으로 새 봄, 새단장~
  • 김은진
  • 승인 2006.03.08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품에서 침구세트 만들기까지

Image_View

겨울의 묵은 먼지와 두꺼운 커튼을 걷어내고 새 봄을 위해 산뜻한 새 단장을 해보자.
값비싼 리모델링 또는 가구 구입 대신 ‘홈패션’으로 봄의 기분을 충분히 낼 수 있다. 작은  소품부터 커튼, 침구 세트에 이르기까지 원하는 분위기에 맞게 눈에 띄는 변화를 줄 수 있다.

Image_View홈패션은 말 그대로 집안에 패브릭으로 패션을 입히는 것이다. 패브릭은 레이스부터 실크, 면 패턴 등 그 종류도 무척이나 다양해 기호를 반영하는데 용이하다. 그뿐만 아니라 재봉틀만 있으면 손쉽게 DIY가 가능해 원단만 있으면 얼마든지 원하는 제품을 만들 수 있다.

뜨거운 냄비를 옮길 때 쓰는 패브릭 장갑, 스위치 주위의 벽을 감쌀 때, 늘 똑같아 식상한 옷걸이에도 패브릭을 감싸는 등 작은 아이템은 선택 코스. 또한 겨울 내내 무겁고 두터운 커튼이 드리워진 창문은 가장 크게 변화를 주는 곳이다.

파스텔 톤으로 큰 무늬 혹은 원색의 잔잔한 무늬에 화이트 바탕의 패브릭 등은 봄에 맞는 깔끔하면서도 환한 분위기를 낼 수 있다. 게다가 밋밋하게 떨어지는 느낌을 없애려면 커튼 사이사이에 볼륨 감을 주는 끈을 달면 된다.

Image_View침대는 침구를 바꾸면서 그에 어울리는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다.

침대 헤드 부분에 어울리는 패턴으로 장식을 하거나 천장에서 침대 까지 흘러내리는 듯한 레이스 천을 놓아 영화에서나 볼 법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한편 전문가에게 의뢰를 맡기는 것도 좋지만 홈패션을 직접 배우고 싶다면 강좌가 마련돼 있는 문화센터나 학원 등을 방문해 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 원한다면 홈패션 자격증까지 취득 할 수 있다.                                      
자료 제공: 평안 www.beddingland.com

김은진 기자 ejkim@woodkorea.co.kr

김은진   webmaster@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