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택의 새로운 개념 '타운하우스’가 뜬다
상태바
전원주택의 새로운 개념 '타운하우스’가 뜬다
  • 양희숙
  • 승인 2006.09.2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화와 도시의 발달은 인구집중을 부름과 동시에 지난 수년간 도시의 신규 주택개발을 아파트 등으로 획일화된 주거문화의 대규모 공급으로 이어지게 했다. 도심 속 한정된 토지의 효율적인 이용측면과 보안 및 관리의 이점도 고밀도주택인 아파트를 선호하는 이유로 등장했었다. 그러나 최근에 들어 웰빙, 친환경, 자연친화 등의 코드가 주택문화에도 불고 있다. 자연을 동경하는 주택 수요자들의 요구에 따라 고층보다는 저층 주거형태로 인식이 바뀌고 있다. 이에 저층 주거형태의 대표주자인 전원주택, 펜션에 이어 최근 인기의 절정기를 맞이하고 있는 타운하우스를 집중 분석해 보았다.


‘자연이 좋다’, 전원주택으로의 지향

최근 4년간 통계청이 발표한 우리나라의 주택건설실적을 보면, 총 주택건설실적이 2001년부터 2004년까지 연평균 56만호에 이른다. 이 중 아파트가 38만호, 다세대주택이 12만8500호, 단독주택이 4만5000호, 연립주택이 660여 호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아파트의 건설실적은 그 증가폭이 큰 반면, 다세대주택과 연립주택, 단독주택의 순으로 건설실적이 크게 감소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공동주택의 대표격인 아파트가 이용과 관리의 편리성이 우수한 반면, 획일화된 주택형태로 정체성 및 다양성이 결여되므로 스케일의 급진 등과 함께 주거환경의 질적 악화를 우려하고 있다. 이와 달리 연립주택, 타운하우스를 중심으로 한 저층 주거형태는 독립된 개인 정원을 가지며, 자연과의 밀착감을 느끼고 단독주택과 같은 프라이버시를 확보할 수 있다. 또 단독주택이 갖는 대지 경계선과 건물과의 법규상의 이격거리를 없앰으로써 공공의 오픈공간을 확보할 수 있어, 선호층이 두터워지고 있다.

17c 도시화 물결 속에 등장한 ‘타운하우스’

타운하우스의 배경은 17세기 중 영국. 인도 등 많은 식민지를 소유하며 급속한 자본주의 시대를 영위했던 영국에서 인구의 도시집중이 가중되면서, 종래의 전원귀족들을 위시한 상류계층의 도시생활의 근거지로 탄생된 것이다.

특히 교외의 넓은 저택에 익숙해 있다가 도시의 협소한 주택에 거주하기를 꺼려한 이들이 서로 모여 사는 형태를 마련한 것으로, 즉 수십 호의 주택이 모여 하나의 커다란 건물을 이루고 외부공간을 공유하는 프랑스식 주거유형을 강구하게 된 것이 배경이 됐다.

이처럼 영국 런던을 중심으로 ‘테라스하우스’로 불리는 상류계층의 타운하우스가 건축되기 시작했으며, 이후 산업 혁명기를 거쳐 중산층 및 서민주택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적용됐다. 이것이 오늘날 영국 및 미국의 여러 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타운하우스가 일반화되는 계기가 됐다.

별도의 시공·관리기준법 필요

타운하우스에 관한 법은 현재까지 따로 마련되지 않고 있으며, 현재 개발되고 있는 타운하우스도 연립주택의 법을 적용받고 있다. 연립주택이란 1층 또는 2~3층 형으로 독립주택을 병렬시켜 인접외벽을 공유한 것으로 전기시설 등을 집중시켜 건설비를 절감하면서 대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저층 주거형태이다.

이러한 저층저밀도공동주택을 ‘타운하우스’라고 말하며, 건축학적으로는 ‘각 호마다 전용의 뜰을 갖고 있고, 놀이터, 보도, 주차장 등 공용의 열린 공간을 갖고 있는 공동주택’ 등을 일컫는다. 특히 외관 및 구조 내부에 있어서는 여러 가구가 살고 있지만 외관상으로는 단독주택과 같은 한 개의 단위이며 수직적으로는 복층형식, 수평적으로는 가구와 가구가 벽으로 구분되는 합벽식 구조를 취하는 것이 타운하우스의 전형이다.

주거환경의 질적 향상 기대

고층아파트용 택지로서의 적지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 또 주택 수요자들은 주거환경의 질을 따지면서 가격이 고가이더라도 용적률을 낮춘다. 부가가치가 있는 것, 즉 주거환경의 질적 향상을 바라는 경향으로 주택 선택의 눈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앞으로 가중될 도시의 주택난과 친환경적인 주거환경의 조성을 고려할 때 단독주택과 같은 저층 주거형태가 갖는 장점과 고층주거가 갖는 장점을 적절히 보완한 형태의 타운하우스가 최근 일반 연립주택보다 한층 더 높은 고급의 주택유형이 되고 있다.

Image_View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