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목재신문 기자수첩] 산림청, 목재제품 품질표시제 불만 귀 기울여야
상태바
[한국목재신문 기자수첩] 산림청, 목재제품 품질표시제 불만 귀 기울여야
  • 이명화 기자
  • 승인 2018.02.04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
이명화 기자

본지는 최근 ‘목재제품 품질표시제 무엇이 문제인가?’ 심층 기획 연재를 시작했다. 
온통 고시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들 뿐이었지만 특히 제재목이나 방부목재 만큼 업체들이 열변을 토하며 미팅 시간을 두어시간 내어줄 정도이니 그동안 얼마나 하고 싶은 말들이 많았는지 짐작이 갈 정도였다. 
현재는 제재목과 방부목재 업체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듣는데 그쳤지만 앞으로 남은 고시 품목들에 대한 업체 이야기들도 듣게 된다.
목재제품 품질표시제 무엇이 과연 문제일까? 기자는 대표님들께 문제가 무엇인가요 묻기도 전에 대번에 하지도 못할 품질표시를 무엇하러 하느냐며 누구를 위해서? 산업계를 불편하게만 하는 품질표시, 업체들이 손해를 감수하며 하는 품질표시를 왜 이렇게 힘들고 어렵게 하는지, 하지도 못하는 것을 해보라 하는거냐며 그럼 산림청이 직접 나와 해보라며 언성을 높이시곤 한다. 대부분 화를 내신다. 어쩌면 산림청이 업체들에게 들어야 할 화를 기자가 온종일 듣고 돌아오는 날이 숱하지만 업체들이 겪고 있는 문제가 분명 있을 것이다.
성냥갑 안에 있는 성냥개비를 쓸 뿐인데 성냥갑에만 표시해주면 될 일을 낱개마다 품질표시 하는 것은 비효율적 이라거나, 신호등이 내 집 앞에 없어서 5미터 10미터를 걸어가야 건널 수 있는 신호등인데 기자라면 무단횡단을 하겠느냐, 신호등을 내 집 앞에 만들어 달라고 하겠느냐, 5미터 10미터를 걸어서 건너 가겠느냐 질문을 받기도 하니 업체들이 느끼는 불편함은 매우 심각한 것 같다. 
효율적인 번들 표시 대신에 낱장마다 품질표시를 해야 하는 일은 어렵고 무리라는 업계와, 너무 상향된 고시 기준 때문에 아무리 해도 도저히 맞출 수 없으니 고시 기준을 낮춰주거나 그럼 다 범법자로 내버려 두던가 하는 업체들의 말들도 그저 일리 없는 말이 아닐 것이다. 
목재이용법이 순항하도록 업계의 발걸음이 함께 따라와 주지 않는다면 업체들 말대로 누구를 위해 이 법이 있을까? 업체들이 현재 가장 불편해 하고 있는 사전검사제도, 제품의 등급 구분, 상향된 고시 기준까지 현실과 맞지 않는 탁상행정 이라는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산림청에서 적극 귀를 열어 들어 주었으면 한다. 무엇보다 아무리 해도 부족한 고시 홍보, 단속 전에 계도와 홍보, 상시적으로 여는 업계 설명회, 팩스 전화 안내문을 총출동 해서라도 업체들이 더 이상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해소해 주길 바란다. 
고시가 정착될 때까지 과도기중에 겪는 성장통이라 하기에는 업체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지금처럼 높았던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이명화 기자   lmh@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