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과학원, ‘2019년 우수성과 보고대회’ 개최
상태바
국립산림과학원, ‘2019년 우수성과 보고대회’ 개최
  • 김미지 기자
  • 승인 2019.12.23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김미지 기자]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지난 19일 국립산림과학원 산림과학관에서 ‘2019년 국립산림과학원 우수성과 보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한 해의 주요 연구 성과를 공유하며 연구자의 노고를 격려하고, 산림분야 종합연구기관의 구성원으로서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외부 심사단을 포함해 전범권 원장 및 국립산림과학원 직원 총 150여 명이 참석했다. 14개의 구두발표 과제와 89개의 포스터 과제 등 총 103개의 일반 연구과제가 출품됐다.

특히 올해부터는 외부 심사위원제도가 도입돼 국민 참여 심사단의 심사 가중치가 높게 부여되는 등 내부 직원들만 심사에 참여했던 기존의 평가 기준을 보완해 공정성을 확보하고 국민 참여를 확대했다.

이날 구두발표는 내외부 심사위원의 현장 투표를 통해 석유계 합성 단열재를 대체할 수 있는 목질계 단열재 개발 과제를 발표한 목재공학연구과가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또한 빅데이터 기반 물관리 플랫폼을 개발한 산림육성복원연구과와 소나무 DNA를 활용한 핵심 SNP칩을 개발한 산림자원개량연구과가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에서 발표된 모든 연구과제는 ‘2019 산림과학연구 주요성과간행물로 발간할 예정이다.

전범권 원장은 지난 한 해도 산림과학 분야의 의미있는 연구성과를 거둔 연구자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앞으로도 현장에서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산림정책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연구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미지 기자   giveme@mediawoo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